대전일보 로고
<
>

역대급 국비 확보…충청권 현안 해결 청신호

2021-12-05 기사
편집 2021-12-05 15:57:47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세종-안성 고속도로 건설
가로림만 해양정원 설계비·충청내륙고속화道 반영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대전과 세종·충남·북 등 충청권 자치단체의 현안 해결을 위한 내년도 국비 규모가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하면서 각종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5일 충청권 4개 시·도에 따르면 대전은 올해 3조 5808억 원 보다 2836억 원(7.9%) 증가한 3조 8644억 원의 내년도 국비를 확보했다. 특히 도심교통난 해소 및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131억 원),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한 광역교통 SOC사업인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100억 원) 사업비 등이 반영됐다. 또 국립미술품수장보존센터 조성 설계비(10억 원), 베이스볼드림파크 조성 사업비(50억 원),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사업비(30억 원) 등은 국회 증액 사업으로 정부 예산에 담겼다. 게다가 신규 반영 사업으로 시장선도 K-sensor기술개발사업(24억 3000만 원), 유전자 기반 항체 신속제조 지원센터 구축(36억 3400만 원), 해외 수소기반 대중교통 인프라 기술 개발사업(43억 원) 등 지역 현안 관련 사업들도 대거 포함됐다.

세종시는 내년도 현안 사업을 위한 정부 예산 1조 1965억 원을 확보했다. 올해 1조 455억 원보다 1510억 원(14.4%) 증가한 규모다. 주요 사업은 고속도로 및 연결도로 건립 사업이다. 세종-안성 고속도로 3102억 원과 세종시 신도심(행복도시)-조치원 연결도로 257억 원, 세종-청주 고속도로 59억 원, 부강역-북대전IC 연결도로 20억 원이 반영됐다. 이밖에 충남대·공주대 세종캠퍼스 건립을 위한 임대형 민자사업(BTL) 607억 원(충남대 327억 원·공주대 280억 원)과 세종산업기술단지(TP) 조성 64억 원, 신흥리 운동장 조성 36억 원 등이다. 여기에 시립어린이도서관 건립(20억 원)과 국립박물관단지 운영(12억 원), 조치원읍 침수 예방(23억 원), 정원산업박람회 개최(5억 원), 세종경찰청 신청사 건립 설계 공모비(1억 원) 등도 내년도 국비로 반영됐다.

충남도는 내년도 국비로 8조 3000억 원을 확보, 사상 처음 국비 8조 원 시대를 열었다. 당초 예산안에 편성 안 된 국립경찰병원 사전 타당성 조사 2억 원과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설계비 36억 원을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전제로 확보했다. 더욱이 도 숙원사업인 서산 비행장 건설비 15억 원과 해미 국제성지 기본계획 수립비 7억 원 등 신규 사업 예산이 대거 반영돼 추진 동력을 얻게 됐다.

충북도는 역대 최대 규모인 7조 6703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국회 증액 과정에서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 중부내륙선(이천-충주-문경) 철도 건설, 반도체 인력양성 융합센터 건립 등이 대부분 반영됐다. 또 김치원료 공급단지 조성, 진천백곡문백지구 농촌용수이용체계 재편사업, 충주 동부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사업, 단양 에코 순환루트 인프라 구축사업, 소재·부품·장비산업 연계 확장현실(XR) 실증단지 구축 등도 정부 예산에 포함됐다.

한편 충남도와 충북도는 오는 6일 기자회견을 열고 2022년도 국비 확보 현황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김진로·박영문·박상원·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