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도의회 운영위, '인사권 독립' 자치법규 가결

2021-12-05 기사
편집 2021-12-05 15:11:29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에 따른 자치법규 16건 의결

충남도의회가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에 따른 인사권 독립을 위한 자치법규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의회 운영위원회(위원장 홍기후)는 3일 제333회 제2차 운영위원회에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에 따른 관련 자치법규 총 16건을 원안 가결했다고 밝혔다. 내년 1월 13일부터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도의회 공무원 복무 조례안 및 인사 규칙안 등 조례안과 규칙안을 제·개정했다.

개정안 시행에 따른 가장 큰 변화는 인사권 독립이다. 의회사무처 직원에 대한 인사권이 도지사가 아닌 의장에게 부여된다. 의원 정책지원 전문인력인 '정책지원관' 제도가 정식 도입돼 의원의 의정자료 수집·조사·연구를 지원하게 된다. 지원관은 2022년 의원정수의 4분의 1, 2023년 의원정수의 2분의 1내에서 순차적으로 채용된다.

지방의회의 윤리성과 책임성 강화를 위한 윤리특별위원회 설치 의무화로 윤리특위에 민간위원의 의견을 반영하도록 윤리심사자문위원회를 두게 된다.

홍기후 위원장(당진1·더불어민주당)은 "자치법규 정비를 시작으로 차질 없는 인사권 독립 등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며 "이를 시작으로 진정한 자치분권 강화를 이뤄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