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천안시 수목장림 조성사업 백지화 논란

2021-12-05 기사
편집 2021-12-05 13:06:58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018년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 실시
타당성 재검토 사업포기…국도비 19억 원 반납

첨부사진1천안시가 사업포기를 결정한 수목장림 조성사업의 조감도(위)와 현장사진(아래). 사진=천안시 제공


[천안]천안시가 2018년부터 추진해 실시설계 용역까지 마친 수목장림 조성사업을 올해 백지화해 논란을 빚고 있다. 시는 시민들 기대에 충분히 부응 못할 것이라고 판단해 사업포기를 결정했다고 밝혔지만 시의회에서는 예산낭비를 자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시는 구본영 전 천안시장의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동남구 광덕면 원덕리 산 107번지 일원에 총 30억 원을 투입해 26만 8320㎡ 면적의 수목장림을 2022년까지 1단계 조성하는 계획을 2018년 구상했다. 수목장림의 조성 규모는 잔디장 330위, 수목장림 4만위 등이다. 사업추진 첫 단계로 시는 2018년 10월부터 2019년 2월까지 수목장림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을 완료했다. 2019년 3월 지방재정 투자 심사를 실시하고 2020년 12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했다. 올해 6월 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하고 그동안 집행한 사업비만 5억여 원에 달하지만 시는 지난 8월 타당성 재검토 뒤 10월 사업포기를 결정했다. 사업백지화로 시는 국비 5억 원, 도비 14억 5000만 원도 이달 반납했다.

시는 사업포기 배경으로 수목장림 부지의 현지 지형여건을 거론했다. 최근 호우로 자연재해가 빈번하고 불규칙적 발생하는 상황에서 경사가 급하고 골짜기도 깊은 곳에 수목장림을 조성했다가 자연재해로 고인을 모신 수목 및 골분함이 유실된다면 책임을 감당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애초 천안추모공원 봉안시설 부족 해소 방안으로 수목장림 조성사업에 나섰지만 올해 5월 장례식장 2층 리모델링으로 봉안시설을 확충해 부족난을 덜었다고 밝혔다.

김선태 천안시의회 의원은 최근 산림휴양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수목장림 조성사업 백지화를 질타했다.

김 의원은 "문화재지표조사, 현황측량 용역 등 많은 절차가 진행 됐다"며 "경사도가 갑자기 바뀐 것도 아니고 초기에 다 걸러졌어야 될 부분인데 중간에 밑이 빠진 게 아니라 처음부터 밑이 빠져 있었던 거로 볼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처음 판단했을 때 아니다 싶으면 아무리 공약이라도 공무원분들이 "안된다", "어렵다" 말씀해주시는 게 맞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안 생기도록 임해 달라"고 강조했다.

강재형 농업환경국장은 "2단계까지 사업 했을 경우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식으로 엄청난 돈이 들어가고 그래서 빨리 사업을 접는 게 낫겠다고 판단 한 사항"이라며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 철저히 검토해 업무를 추진 하겠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