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홍성군, 군청사 이전 뒤늦게 논란

2021-12-05 기사
편집 2021-12-05 12:48:59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일부 정치인들 내년 지방선거 앞두고 이전 반대 목소리
군청사 이전 주민들의 선택, 번복은 또 다른 갈등의 빌미

첨부사진1홍성군은 지난 10월 '홍성군신청사건립설계공모심사위원회'를 열고, '홍주회랑-홍주읍성을 닮은 건축'을 군청사 설계공모 당선작으로 뽑았다.사진=홍성군 제공

[홍성]홍성군이 옥암택지개발지구로 신청사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정치인들을 중심으로 이전 반대 목소리가 나오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김석환 군수가 3선 연임 제한으로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할 수 없게 되자 이슈를 선점하기 위한 정치적 행위로 보는 시각이 많다. 현 군청이 있는 곳이 원도심으로 군청사를 이전할 경우 원도심 공동화 문제 등이 거론되는 상황이라 내년 지방선거에서 원도심 상권의 표심을 잡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군의 입장은 단호하다. 군청사 이전을 번복할 경우 또 다른 갈등의 빌미를 제공, 이러한 과정이 반복되면 청사이전은 영원히 할 수 없다는 판단이 앞선다. 토지 매입비 126억 원이 투입된 예산 집행도 무시할 수 없다. 일부 주장대로 현 청사가 있는 홍주읍성 일대에 청사를 신축할 경우 문화재보호구역에 따른 개발행위 제한 등과 맞물려 불확실성에 행정력을 낭비할 수 없다.

특히 민간이 중심이 된 '홍성군청사입지선정위원회'가 5년 간 토론회와 주민의견 수렴 등을 통해 주민 선호도가 가장 높은 곳인 옥암택지개발지구로 최종 결정한 사안을 번복할 명분이 없다. 여기에 일제가 홍주의병 후 홍주의 맥을 끊기 위해 홍주동헌을 가로막아 지은 현재의 홍성군청의 일제 잔재 청산이란 의미도 퇴색될 수 있다.

이에 앞서 김석환 군수도 지난 7월 '민선 7기 출범 3주년 주요성과 기자간담회'에서 군 청사 이전 재검토 질문에 "일부에서 반대를 한다고 번복할 경우 갈등만 키워 영원히 청사를 못 옮길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군 한 관계자는 " 민·관 협업을 통한 청사이전 사례는 '2020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행정효율성부문 최우수상을 받을 만큼 중앙정부에서도 인정한 행정"이라며 "군청사 이전지에 대해 우려의 시각이 있는 것도 알고 있지만 군민들이 결정한 사안인 만큼 행정의 연속성 차원에서라도 번복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성군 신청사는 연면적 2만 739.57㎡에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다. 사업비는 864억 원이다. 2022년 착공, 2024년 준공 목표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