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지역 학교비정규직 2차 총파업…일부 학교 급식 차질

2021-12-02 기사
편집 2021-12-02 16:09:07
 조은솔 기자
 2omsol2@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우리구소식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1차 총파업 참여 443명(8.7%)→2차 152명(3%)
교원단체, "학교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해야"

첨부사진1급식과 돌봄 등을 책임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로 구성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2차 총파업에 돌입한 2일 오후 대전 서구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빵과 떡 등 대체급식을 받고있다. 최은성 기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학비연대)가 2차 총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대전 지역 일부 학교에서 빵과 우유로 급식을 대체하는 등 차질이 빚어졌다. 지난 1차 총파업보다 참여 규모는 감소했지만 학생을 볼모로 한 파업으로 비난을 피하긴 어려워 보인다.

급식조리사, 돌봄 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모인 단체인 학비연대는 지난 10월 20일 1차 총파업에 이어 2일 2차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학교비정규직에 대한 근본적이고 종합적인 처우개선 계획을 마련하고 비정규직 차별 철폐라는 사회적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며 "시도교육청의 무책임한 행태는 자칫 투쟁을 장기 국면으로 몰아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대전지역 교육공무직 5097명 중 152명(3.0%)이 이번 파업에 참여했다. 학교 318곳 중 초등학교 1곳이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했으며, 15곳은 빵·우유 등 대체식품을 제공했다. 유치원 방과후교실은 1곳을 제외하고 모두 진행됐으며 초등 돌봄교실도 2개 교실만 축소·통합해 정상적으로 운영됐다.

이번 2차 총파업의 참여율은 지난 10월 20일 진행된 1차 파업과 비교해 5.7% 포인트 줄어들었다. 참여 학교도 1차 100곳에서 49곳으로 반 이상 감소했다.

다만, 적은 참여 인원에도 불구하고 두 달도 안 돼 파업을 되풀이하는 모습을 보이자 교육 현장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지역 한 병설유치원 교사는 "지난번 급식 미실시에 이어 이번에도 빵과 우유로 급식을 대체하는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날 급식 때문에 등원하지 않은 원생도 있는 등 괜한 피해를 보는 아이들만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토로했다.

교원단체에서도 반복되는 파업 대란 방지 등을 위해 오는 17일까지 전국교원 입법 청원 서명에 나서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현재 학교가 필수공익사업장이 아닌 까닭에 파업 시 대체인력을 둘 수 없고, 이 때문에 돌봄, 급식대란이 반복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국교총은 성명을 통해 "언제까지 학생, 학부모가 피해를 겪고, 학교가 파업투쟁의 장이 돼야 하며, 교사가 뒤치다꺼리에 내몰려야 하느냐"며 "국회와 정부는 더 이상 파업대란을 방치하지 말고 학교를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해 대체근로가 허용되도록 노동조합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은솔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omsol2@daejonilbo.com  조은솔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