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 주택가격 상승 및 거래 전년 대비 감소

2021-11-29 기사
편집 2021-11-29 17:35:38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11월 주택가격 평균 상승률 0.18%…전년 12월 대비 0.21% 포인트 감소

올해 대전지역 월 평균 주택가격 상승률 및 거래 건수가 지난해 동 기간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29일 올해 지역 주택 시장 분석 결과, 이달 주택가격 평균 상승률은 0.18%로 지난해 12월 0.39% 대비 0.21% 포인트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 거래 건수는 올해 상반기 월평균 1800여건에서 하반기 1438건으로 2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시는 올해 연말까지 주택 2만 가구가 공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대비 1만 가구가 늘어난 규모다. 반면 용문1·2·3.구역과 도마변동 11구역 등 4300여 가구 분양이 내년으로 미뤄지고, 학하지구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등 8개 사업(6500여 가구)이 지연되면서 올해 주택공급은 당초 계획대비 1만 4000 가구가 줄었다. 또 민간 주택사업 및 재개발 등 정비사업도 사업여건, 시장상황 등에 따라 공급시기가 변동돼 연도별 공급물량에 다소 차이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시는 판단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전국 최초로 시행 중인 주택건설사업 통합심의가 정착단계에 접어들면서 원활한 주택 공급에 기여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통합심의 제도는 개별 심의로 진행됐던 도시계획, 교통, 경관, 건축, 재해 등 심의를 한 번에 통합하는 제도다. 개별 심의에 따른 관련부서 중복협의 방지를 위해 도입했다.

지난 9월 유천동주거복합 건축물 등 2건(1479가구)을 시작으로, 10월 용전근린공원 개발행위특례사업 등 2건(973가구), 11월 학하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건(1765가구) 등 총 6건에 대해 통합심의 신청부터 심의까지 2개월 이내에 심의를 완료했다. 다음달에는 산내지역주택조합(907가구)과 문화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509가구)에 대한 통합심의가 예정돼 있으며, 현재 관계부서와 사전협의를 진행 중에 있다,

정해교 시 도시주택국장은 "신속한 주택공급을 통해 2023년까지 당초 7만 1000가구 공급예정에서, 추가로 2000가구가 증가한 7만 30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라며 "2030년까지 13만 1000가구를 공급, 주택보급률을 선진국 수준인 113%로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