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일상회복 2단계 전환 유보…4주간 특별방역"

2021-11-29 기사
편집 2021-11-29 17:27:34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 "차원이 다른 고비, 단계적 일상회복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 없다"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정부는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면서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코로나19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 상황에서 정부와 국민, 의료진이 힘을 모아 고비를 넘어왔지만 지금 우리는 차원이 다른 고비를 맞고 있다"며 이같이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 고비를 넘지 못하면 단계적 일상회복이 실패로 돌아가는 더 큰 위기를 맞게 된다"며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방역대책의 핵심은 백신 접종"이라며 "기존 연구결과와 전문가들의 예측보다 백신 접종 효과가 빠르게 감소해 적지 않은 돌파감염 발생으로, 3차 접종을 받아야만 높은 예방효과가 유지될 수 있다는 게 분명해졌다"고 했다. 모든 국민이 3차까지 접종해야 백신접종을 끝낸 것이라는 뜻으로 읽힌다.

청소년 백신접종과 관련, "10대 청소년의 접종속도 높이기도 매우 중요하다. 전면등교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소아청소년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 걱정이 매우 크다"라며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 학생들에게 백신 효과와 안전성을 충분히 설명하고, 학교로 찾아가는 접종 등 편의 높이는 방안을 적극 강조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위기'상황임을 강조하며 새로운 변이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사태가 불러올 수 있는 위험을 차단하기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 확진자 수가 6주 연속 증가하면서 누적 확진자 수가 2억 6000만 명에 이른다"며 "게다가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더욱 높은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까지 발생해 걱정이 더욱 커지고 있다. 그에 따라 봉쇄로 되돌아가는 나라들도 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의료체계가 감당하려면 방역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며 "요양시설, 노인 복지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도 빈틈 없이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 2월 도입하기로 한 먹는 치료제도 연내에 사용할 수 있게 도입 시기를 앞당기고 국산항체치료제도 필요한 환자들에게 적극 활용하기를 바란다"고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 당국뿐 아니라 모든 부처가 합심해 지금의 고비를 극복하고 완전한 일상 회복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며 "국민들께서도 단계적 일상 회복 속에서 자율 책임이 더욱 커졌다고 생각해 주시고,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경각심을 유지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