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생기원, 배수량 3배 향상 해상구난 펌프 개발

2021-11-29 기사
편집 2021-11-29 13:59:08
 박하늘 기자
 ynwa2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분당 배수량 3배·분출거리 50% 향상
소형 해경함정 현장 배치 검토

첨부사진1생기원과 해경이 공동 개발한 고성능 펌프를 이용해 화재가 발생한 선박의 30m 거리 밖에서 불을 끄고 있다. 사진=생기원 제공


[천안]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하 생기원)은 해양경찰청(이하 해경)과 해상에서 선박의 침수와 화재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고성능 배수펌프를 공동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배수펌프는 선박 안으로 밀려들어오는 바닷물을 빠르게 배출하거나 소방호스와 연결해 화재선박을 진화하는 데 이용하는 필수 해상구난 장비다.

피해선박과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초동대응 임무를 수행하는 100톤 이하의 소형 해경함정에서는 기동성 확보를 위해 시중에서 판매하는 가벼운 육상 양수기를 활용하고 있다. 육상 양수기는 해상구난 장비로 사용하기에는 배수량이 적고 소화수 분출거리도 짧아 효율성이 크게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생기원 탄소중립산업기술연구부문 김진혁 박사 연구팀은 배수펌프의 핵심부품인 해수흡입장치와 회전체를 성능기준에 부합토록 맞춤 설계했다.

생기원 김진혁 박사팀이 개발한 이 펌프는 알루미늄 재질로 제작돼 육상이나 선박에 있는 엔진의 회전력을 부드러운 플렉서블(Flexible) 케이블로 해수흡입장치와 연결시켜 선박 내부의 바닷물을 기존보다 강한 압력으로 빠르게 배출하는 방식이다.

기존 펌프와 크기는 유사하지만 배수량이 1분당 약 500ℓ에서 1500ℓ로 3배 가량 향상됐으며 분출거리도 약 25m에서 37m로 약 50% 늘었다.

해경은 이번에 개발한 펌프의 경량화를 보완한 후 현장 배치를 검토하고 있다. 상용화시 해난구조뿐만 아니라 집중호우, 홍수 등으로 인한 다양한 수해현장에서도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진혁 박사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해양사고 및 수해 현장에 매우 유용한 현장장비를 개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기술이전을 희망하는 펌프 전문 파트너기업을 발굴해 실제 사업화로 이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하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nwa21@daejonilbo.com  박하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