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지방대 위기 극복 '공동 대응' 주목…市·지역대학, 인재 육성지원 시행계획 의결

2021-11-28 기사
편집 2021-11-28 16:06:34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지역 대학 등, '2022년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 시행계획' 의결
내년 대학혁신·지역혁신·협업 등 3대 영역 35개 사업에 1495억 원 투입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학령인구 감소, 수도권 쏠림 현상 등으로 지방 대학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와 지역 대학 등이 공동 대응을 이어 나가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지역 대학에서 양성된 인재들이 대전에서 일자리를 얻고, 또 지자체와 대학 간 협업을 통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구상에서다.

28일 대전시와 지역 대학 등이 함께 마련한 '2022년도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 시행계획'에 따르면 10개 과제 35개 사업으로 구성된 대학혁신·지역혁신·협업 등 3대 영역에 총 1495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대학혁신 분야는 우수인재 유인 및 발굴, 교육·연구 환경 개선, 사회수요에 맞는 인재 양성, 미래를 선도하는 고급인력 양성 및 R&D 기능 강화 등 4개 과제로 구성됐다. 이를 위해 대입 수시전형 설명회 및 각 대학별 진학컨설팅, 외국인 유학생 유치활동 지원, 대전인재육성장학재단 운영 등이 추진된다. 여기에 대학생들의 학비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한 학자금 대출 이자 지원, 취업연계 IP(지식재산) 지역인재 양성,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지원 등도 담겼다.

지역 혁신분야는 미래 일자리 창출, 취업 창업 지원 확대, 일자리 기반 구축, 지역 정주 여건 개선 등 4개 과제로 추진될 예정이다. 특히 내년 중 공모를 통해 선정된 지역 대학에 최대 2000만 원을 지원하는 대학 취업역량 강화 프로그램과 직업 능력 개발 및 맞춤형 일자리 지원을 위한 대전 일자리 지원센터 등이 지자체 자체 사업으로 운영된다. 청년들의 면접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한 면접정장 대여(1인 연간 3회까지 이용 가능), 청년 내일희망카드 등도 지속 추진된다.

이밖에 협업 분야에는 대학협력 사업 등 지자차-대학-지역 혁신 주체 간 협업기반 구축, 지방대학-지역 인재 육성 네트워크 활성화 등이 포함됐다.

앞서 지난 26일 시청에서 열린 '대전시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협의회'에서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 시행계획을 의결했다. 현재 협의회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대전교육감을 비롯해 지역 대학, 연구기관, 산업기관 등 관계자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이번 회의를 통해 대전 청년정책의 성과 및 향후 추진 방향을 공유하는 한편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 지속 확대 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허 시장은 "시와 대학이 상생발전하기 위해서는 대학이 지역 혁신의 핵심동력이 되고, 인구 유출을 막기 위한 댐이 될 수 있도록 협업체계 구축 및 지원이 필요하다"며 "대학이 양성한 인재가 지역에서 일자리를 구하고 지역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협의회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국비 743억 원, 시비 2638억 원, 민자 301억 원 등 3682억 원을 투입해 경쟁력 있는 지방대학 육성 등을 추진키로 결정한 바 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