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공전 거듭한 '대전시민안전체험관 건립' 청신호

2021-11-25 기사
편집 2021-11-25 18:24:50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 동의안 의결
285억 원 규모 사업·2025년 개관 전망

첨부사진1대전시민안전체험관 건립 위치도. 사진=대전시 제공


수년간 공전을 거듭한 '대전시민안전체험관' 건립에 청신호가 켜졌다. 건립을 위한 첫 삽은 2023년, 본격적인 운영은 2025년부터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25일 시의회에서 열린 제262회 제2차 정례회에서 '2021년도 제4차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 동의안(대전시민안전체험관 건립)'을 상정·가결했다. 해당 사업은 앞서 2018년 7월 25일 시의회에서 가결됐지만 건립부지를 동구 하소동에서 유성구 가정동으로 변경하는 등의 이유로 재 상정됐다. 대전시민안전체험관의 건립 목적은 최근 기후변화 및 재난유형의 다양·대형화에 따라 안전체험·교육수요가 증가하고 시민이 참여하고 체감하는 안전문화 확산과 맞춤형 안전체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함이다.

해당 사업엔 285억 원(시비 185억 원·소방안전교부세 1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것으로 보이며 부지 2만 9063.7㎡, 연면적 6000㎡에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다. 사업기간은 2025년까지 6년간이다. 체험시설은 재난유형과 체험대상별 6개 체험존과 11개 체험실로 구성될 것으로 계획돼 있다.

지난해 2월 민선 7기 주요시정 50대 핵심과제로 지정된 대전시민안전체험관 건립은 2016년 5월 13일부터 대전시에서 계획 논의가 시작된 사업인데, 그간 소방안전교부세 확보 지연과 건립 변경 계획 등의 이유로 차질을 빚으며 건립이 답보 상태를 보여왔다. 대전시는 올해 소방안전교부세 특수수요 지원 대상사업 선정을 추진하는 데 이어 내년엔 중앙투자심사 및 공유재산 교환 등 행정절차 이행, 2023-2025년 시민안전체험관 건축 설계·공사 및 체험시설 공사를 통해 체험관을 준공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현재 119시민체험센터는 당초 소방관 다목적훈련시설로 건립돼 기초 안전체험시설을 추가한 소형체험시설로 안전체험 수요는 증가하나 수용한계 및 체험시설 부족 등으로 시민 안전체험 요구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민안전체험관 건립부지로 유성도서관 내 유휴부지는 대형 종합안전체험관 부지면적에 적합하고 150만 대전 시민의 접근성과 주변 시설과 연계성이 우수해 시민안전체험관 건립부지로 적합하다"라며 "타 시도에 비해 늦게 추진되는 점을 감안해 기능 및 디자인 등 대전의 특성을 살린 특화된 체험관을 건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대전시민안전체험관 현장전경. 사진=대전시 제공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