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초미세플라스틱·중금속 농작물 흡수현상 첫 확인

2021-11-16 기사
편집 2021-11-16 14:08:12
 정인선 기자
 jis@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안전성평가硏·KIST·포스텍 공동연구, 복합오염된 중금속 흡수량 15% 증가
"식탁 위 농작물 오염도 조사 필요"

첨부사진1카드뮴(Cd)과 나노플라스틱(NP)에 노출된 식물 생육 상태. 안전성평가연구소 제공


식탁 위 농작물이 초미세플라스틱 오염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안전성평가연구소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포스텍은 오염된 토양 환경에서 초미세플라스틱이 식물체 뿌리 내에 흡수되고 미세화되는 현상을 최초로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지금까지 미세플라스틱의 해양 내 유해성은 잘 규명돼 있었으나, 토양 환경과 관련한 연구와 이해는 부족한 실정이었다. 이에 연구진은 초미세플라스틱의 토양-식물 흡수와 미세화 현상 확인을 위해 카드뮴(Cd)과 폴리스티렌의 나노입자로 복합 오염된 토양에서 식물(애기장대)을 생육했다. 이어 21일 된 뿌리와 잎의 횡단면 세포를 투과전자현미경을 통해 관찰했다.

그 결과 초미세플라스틱과 중금속 등으로 복합 오염된 환경의 경우, 더욱 잘게 쪼개진 미세플라스틱이 식물 내부로 흡수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복합 오염된 중금속의 흡수량도 단순 중금속 오염 대비 15% 증가했다.

윤학원 환경독성영향연구센터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농산물에 대한 초미세플라스틱 흡수와 오염도 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까지 농작물 내 초미세플라스틱 흡수 및 전이량을 정확히 정량하는 방법 등이 고안되지 않아 이를 위한 연구를 계속 수행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인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식물 내부로 미세플라스틱이 흡수된 뿌리 세포 현미경 사진. 안전성평가연구소 제공


jis@daejonilbo.com  정인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