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시 공무원 사망 관련 유가족 기자회견 "조직적 괴롭힘·갑질 있었다"

2021-10-26 기사
편집 2021-10-26 17:34:02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유족 측, 26일 기자회견 통해 신속한 감사 및 징계 절차 등 촉구

첨부사진126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직장 내 갑질'로 숨진 대전시 신입 공무원 유가족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박영문 기자


지난달 대전시청 신입 9급 공무원의 극단적인 선택과 관련, 유가족들이 대전시의 자체 감사 과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시의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에 속도가 나지 않으면서 직장 내 갑질 등 가해자에 대한 조치가 늦어지고 있다는 취지에서다.

유가족들은 26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장 내 갑질·괴롭힘 가해자들에 대한 신속한 감사 및 징계 절차 등을 촉구했다.

특히 고인의 어머니는 이날 "지금 이 시각, 이 곳에서 일하고 있어야 할 이 시간에 제 아들은 여기에 없다"며 "어미인 저는 그 무엇도 할 수 없어 이 자리에 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 아들은 '부당한 업무지시, 과중한 업무부담, 이에 더해진 부서원들의 갑질 등으로 인해 날개를 채 펴보지도 못하고 만 25살의 꽃다운 나이에 스스로 목숨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고인의 어머니는 또 "아들의 죽음 뒤에는 지난 7월 신규로 발령받은 부서, 그리고 해당 부서원들의 조직적인 괴롭힘과 갑질이 있었다"며 "시청 공무원, 특히 감사위원회 위원이라면 이미 잘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감사위원회에서는 유가족에게 '다른 채널을 통해 이야기 하라'는 말만 반복하면서, 무책임한 모습만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또한, 고인의 어머니는 "대전시청을 다닌다고 좋아하던 제 아이가, 대전시청을 다녀서 죽게 됐다"며 가해자들에 대한 신속한 감사 및 징계, 순직 인정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대전시는 고인에 대한 부당한 지시 등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살펴보고 다음달까지는 조사를 매듭짓겠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유가족과의 면담이 3주 이상 소요된 데는 시와 유족 간 일정 조율 과정이 원활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유가족들의 입장을 충분히 공감한다. 하지만 조사라는 게 결론이 바로 나오기는 어렵다"며 "빨리 진행되지 않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도 이해하지만 최대한 신속하고 공정한 조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1월 임용된 이후 시청에서 근무해 온 A 주무관은 지난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시는 이달 31일까지 갑질 관련 조사를 벌인 뒤 11월 중 갑질심의위원회를 구성, 최종 판단을 내리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