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보령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 총력

2021-10-26 기사
편집 2021-10-26 13:51:01
 최의성 기자
 cnc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상시 거점소독소 운영

첨부사진1보령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인다. 사진=보령시 제공


[보령] 보령시는 전국 일부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계속 발생함에 따라 관내 유입방지를 위해 선제적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인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최근 경기·강원지역 양돈농가로 확산이 지속되며 지난 22일 횡성에서 야생멧돼지가 양성으로 검출되는 등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관내 88농가 24만 두의 최대 양돈 밀집 사육지인 천북면에 거점소독소를 상시 운영하며, 지난 9월 청소면 거점소독소도 추가로 열어 24시간 운영함으로써 축산차량 및 사람에 의한 유입을 원천 봉쇄한다.

특히 광역방제기를 포함한 소독차량 3대를 동원해 매일 농장 입구와 유입도로 소독을 실시하는 등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인다.

시는 관내 양돈농가 114호를 대상으로 27명의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농장방역 상황 점검과 함께 외국인 근로자 현행화 및 방역교육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아울러 개별 농장의 차단방역을 위해 야생동물 기피제 1000포 및 생석회 50t을 추가로 지원하고, 농장단위 강화된 방역시설 기준인 내·외부 울타리, 입·출하대, 방역실, 전실, 물품반입시설, 방조·방충망, 축산폐기물 관리시설 등을 이달 말까지 설치토록 지도할 방침이다

김동일 시장은 "그 동안 방역으로 고생하는 양돈농가와 축산관련 종사자들의 노고덕분에 확실하게 차단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청정 보령 사수를 위해 긴장을 늦추지 말고 강화된 시설 및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nces@daejonilbo.com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