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논산시 "성공적 위드 코로나 시대 견인"

2021-10-24 기사
편집 2021-10-24 14:51:20
 이영민 기자
 lym161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방정부 최초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 자문위원 위촉

첨부사진1코로나 19 일상회복지원 자문위원 위촉식 모습=논산시 제공


[논산]논산시가 전국 최초로 기초지방정부 단위의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 자문위원회를 출범시켜 위드 코로나 시대로 나아가기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시는 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 자문위원 위촉식'을 갖고,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가는 '논산형 매뉴얼'수립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13일 출범한 정부의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된 황명선 논산시장(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은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현장 중심, 즉 기초지방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시·군·구 단위로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확대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논산시는 전국 최초로 각 분야의 시민대표 및 전문가로 구성된 '논산시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 자문위원회'를 출범, 일상회복 의제발굴을 위한 소통 창구를 넓힘과 동시에 위드 코로나 시대로의 전환 과정에 전문성과 지역 특색이 반영된 아이디어를 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시의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 자문위원회는 안호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국·소장을 분과위원장으로 하며, 정부 지원위원회 모델과 동일하게 △자치안전 △사회문화 △경제민생 △방역·의료 등 4개 분야로 나눠 각 전문가와 시민단체 대표 등 16명을 위원으로 위촉했다.

앞으로 △자치안전 분과위원회는 지역일상회복 추진체계 구축·지원,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등 △사회문화 분과위원회는 일상회복을 위한 마을자치·교육활동 지원, 문화적 치유방안 마련 등 △경제민생 분과위원회에서는 소상공인 피해지원, 고용·농업분야 대응 점검 등 △방역·의료 분과위원회는 백신접종 및 이상반응 대응, 공중위생업소 방역 대응 등 각 분야별 대책 마련을 위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황명선 시장은 "누구도 소외받지 않고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단계적 일상회복이 최우선 목표"라며 "현장 상황을 정확히 반영하고 시민의 목소리를 고스란히 반영한 '맞춤형 매뉴얼'을 바탕으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경제·민생 등의 회복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ym1616@daejonilbo.com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