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코로나19 증상" 119 허위신고한 20대 집유

2021-10-24 기사
편집 2021-10-24 12:06:20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난다며 허위로 119에 구조를 요청한 20대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이호동 판사는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9)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기침 증상이 나타나고 고열도 있었다'며 마치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처럼 행세해 119구급을 요청한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은 강남소방서 소속 구급대원 3명이 현장에 출동했고, 이 과정에서 한 구급대원이 인근 보건소에 지원을 요청해 음압 구급차까지 동원됐다.

이 판사는 "A씨는 코로나19 의심증세로 인한 응급구조가 필요한 상황이 아니었음에도 공무원의 직무집행을 위계에 의해 방해했다"며 "방역 역량의 집중이 절실히 요구되던 코로나19 유행 초기에 행정력을 낭비해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