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김동연 "서울대 학부 지방 이전 추진" 공약

2021-10-20 기사
편집 2021-10-20 16:27:09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북도청 기자간담회서 밝혀

[청주]충북 출신의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서울대학교를 대학원 중심 대학으로 놔두되 학부는 지방으로 이전하는 정책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김 전 부총리는 20일 충북도청에서 기자 간담회을 열어 "수도권 중심의 대학 서열체계가 공고히 형성돼 있는데 전체 대학의 서열체계를 완화하지 않고서는 지역균형발전의 실마리가 풀리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서울대 학부 지방 이전은 저항과 반대가 있을 것이지만, 수도권 올인 구조와 지역균형발전이 안 되는 문제에 있어서 서울대부터 선도적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이어 "행정기능뿐만 아니라 교육, 일자리, 의료, 문화까지 한꺼번에 패키지로 지역균형발전을 추진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신당 창당도 언급했다. 김 전 부총리는 "오는 24일 신당 창당 준비위원회를 발족하는데 부총리를 그만두고 2년 6개월 이상 전국을 다니면서 만난 농민, 어민,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기업인, 대학생, 취업준비생, 청년들이 주축이 될 것"이라며 "기존 정치권 인사 중에서도 양당 구조의 폐해를 함께 생각하고, 기득권 공화국을 기회 공화국으로 만드는 데 동참하면 함께 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서울대와 같은 거점 국립대학 확충·투자, 벤처기업 총 10만개 육성 등을 공약했다.

충북 음성 출신의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청주를 방문해 이시종 충북지사 차담, 육거리시장 방문, 충북 '아반떼' 간담회, 충북 청년소상공인 간담회 등 일정을 보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