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 청양 컨테이너 화재…방화 추정

2021-10-20 기사
편집 2021-10-20 11:24:13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도 소방본부 방화 추정…경찰 사건 경위 조사

첨부사진119일 오전 9시 46분께 충남 청양군 화성면 장계리 화성농공단지내 사무실용도 컨테이너에서 불이 4명이 숨졌다.사진=청양소방서 제공


지난 19일 충남 청양군 화성농공단지내 컨테이너에서 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화재와 관련, 화재원인이 방화로 추정되면서 경찰이 정확한 사고 경위 파악에 나섰다.

앞서 이사고로 사무실용 컨테이너 안에 있던 3명이 숨지고 1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곧바로 후송했으나 숨졌다. 숨진 사람들은 이 회사의 공동대표 2명과 배우자로 알려졌다.

불은 주민 신고를 받고 경찰공동대응으로 홍성, 보령, 부여소방관서에서 지휘1, 펌프2, 탱크1, 구조1, 구급5, 경찰4 등 15대 41명(소방31, 경찰 10)이 곧바로 현장에 출동, 119 소방대원에 의해 20여분만에 꺼졌다. 사고로 컨테이너 1동 전소 및 공장외벽, 자동차 그을림이 생겼으며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불이 발생한 컨테이너에는 검은 그을음과 기름 냄새가 났으며, 문 앞에 뚜껑이 열린 플라스틱 용기와 흉기가 놓여진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회사 대표의 차로 알려진 차량에선 인화물질이 있는 플라스틱 통들도 발견됐다.

충남 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사망자에 대한 부검 등에 착수했다"며 "통상 3-5주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분석중인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경찰에 먼저 신고가 들어와서 소방서 측은 공동대응으로 후속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화재 원인은 방화 추정으로 보고 있으며 소방서 추산 재산피해는 619만 원으로 집계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공장은 철재 곡물 적재함을 만드는 농업법인으로 충남 보령에 본사를 두고 있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