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洪 캠프 "洛 캠프 대전 선대위원장 합류" 발표 논란

2021-10-19 기사
편집 2021-10-19 17:04:21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홍준표 캠프 "합류 위한 접촉 있었지만 사정상 어려워져"
민주당 "캠프서 직책 맡은 적 없는 이낙연 지지 당원일 뿐"

첨부사진1국민의힘 대선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지난 17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열린 대전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강정의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충청지역 세 확산을 위한 조직강화에 열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최근 홍준표 캠프에서 영입했다고 발표한 민주당 인사를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19일 정가에 따르면 홍준표 후보는 지난 17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캠프 합류사실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캠프에서 대전 선대위원장을 하던 분도 탈당하고, 저희 캠프의 대전 선대위 고문으로 오기로 약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것이 통합 아니겠느냐"며 확장성을 강조했다.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낙연 전 대표 캠프에서 중책을 맡은 인사의 국민의힘 특정 캠프행이라는 점에서 정가의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민주당에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홍서윤 민주당 청년대변인은 최근 논평을 통해 "홍준표 후보가 '이낙연 후보의 대전 선거대책위원장을 하던 분이 탈당하고 우리 캠프로 오기로 약속했다'며 우리 당 당원 A 씨를 지목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A 씨는 자신이 이낙연 후보 캠프의 대전 선대위 위원장을 했다는 발언조차 사실무근이며, 당시 후보 캠프에서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았고 민주당을 탈당할 의사도 전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홍 후보는 한 두 사람의 전언으로 사실을 왜곡하고 침소봉대해 한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이를 정치적 도구로 이용했다"며 "홍 후보가 직접 약속을 확인받지 않은 상황에서 마치 사실인양 공식적인 자리에서 발언하는 것만으로도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도 "A 씨는 이낙연 캠프에서 중책을 맡았던 인물이 아니라 단순히 이낙연 후보를 지지했던 민주당 당원"이라고 확인했다.

홍준표 캠프 관계자는 "A 씨의 캠프 합류를 위한 접촉이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여러 사정상 합류가 어려워져 이외 두 명의 인사만 대전 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임명한 것으로 안다"며 "오랫동안 민주당에서 활동한 유력인사라는 점 등을 근거로 이낙연 캠프 대전 선대위원장으로 인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