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법정구속 직전 도주한 50대 사기범, 6일 만에 붙잡혀

2021-10-19 기사
편집 2021-10-19 16:09:59
 김소연 기자
 so-year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둔산서 인근 배회 중 붙잡혀

법적구속 직전 도주했던 사기범이 6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둔산경찰서는 도주 혐의로 A(51)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1시 30분쯤 둔산경찰서 인근을 배회하던 중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지난 13일 오후 3시쯤 대전지방법원에서 사기 혐의로 징역 6개월을 선고받은 뒤 보안관리대원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달아났다. 그는 법원에서 검찰 구치감으로 향하는 통로를 이용해 건물을 빠져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경기도와 충남 일대를 다니며 추적을 피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도주 이유와 도피 경로 등을 확인 중이다"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o-yearn@daejonilbo.com  김소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