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양승조 지사, 장항선 복선전철화' 등 도정 성과 보고

2021-10-18 기사
편집 2021-10-18 17:33:47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18일 서천 방문…민선7기 성과 공유하고 미래 발전 논의

첨부사진118일 서천 노인회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민선7기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사진=충남도 제공


민선7기 4년차 시군 방문에 나선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8일 서천을 찾아 도정 성과를 공유하고, 미래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양 지사는 이날 서천군 문예의 전당에서 노박래 서천군수, 도의원과 군의원, 지역 사회단체장, 도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천군민과의 대화'를 진행했다.

양 지사는 먼저 △화양면 마을안길 정비 △종천면 재해위험지구 배수 개선 △마서면 덕암문화마을 옹벽 보수보강 △물버들 생태탐방교 편의시설 확대 △서천읍 성안마을 공영주차장 조성 △서천읍 군사리 교차로 개선 등 주민 건의사항을 청취한 뒤 가능한 사항은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도정 보고를 통해서는 △서천군 신청사 건립 △공공임대주택 조성 사업 △청년 농촌 보금자리 조성 △국민체육센터 보조체육관(충남 태권도 전당) 건립 △야구장·배드민턴장 건립 등을 설명했다.

군민과의 대화에 앞서서는 노인·보훈회관을 방문하고, 청년 현장에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대한노인회 서천군지회를 찾은 양 지사는 "지난달 16일 장항선 전 구간 복선화가 확정됐다"며 "서해선 KTX 연계 시 서천에서 서울까지 1시간 10분대 진입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천은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37.6%로, 도내에서 고령화율이 가장 높은 지역"이라며 "어르신들이 더 행복하고 건강할 수 있도록 도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천군 보훈회관을 찾은 자리에서는 김동욱 고엽제전우회 서천군지회장 등 8개 단체 대표 등과 대화를 갖고, 국가유공자 및 유족에 대한 예우 강화 방안을 밝혔다. 이어 저출산, 고령화, 양극화 등 대한민국이 처한 위기를 애국선열들의 호국보훈의 정신으로 극복해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 줄 것을 요청했다. 이밖에도 청년들과의 현장 대화는 서천문화원에서 청년네트워크 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