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도의회, 포스트코로나 시대 체류형 관광 활성화해야

2021-10-18 기사
편집 2021-10-18 16:31:16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전익현 의원, 서천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 기념 의정토론회

첨부사진1충남도의회 전익현(서천1·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포스트코로나 시대 체류형 관광 활성화를 주장했다.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 전익현(서천1·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포스트코로나 시대 체류형 관광 활성화를 주장했다.

전 의원은 서천문화원에서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 마련'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열고, 서천갯벌이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해 포스트코로나 시대 충남의 체류형 관광 현황과 문제점,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전 의원은 좌장을 맡았고, 순천향대 관광경영학과 정병웅 교수가 발제를 했다. 충남도 허창덕 관광진흥과장, 권영택 기후환경정책과장, 서천군 이온숙 관광축제과장, 서천군의회 김아진 의원, 서천군 지속가능발전협의회 홍성민 사무국장, 충남연구원 김경태 연구위원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정병웅 교수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국내 관광산업의 현실에 대해 지적, "지역다움의 구현과 지역별 관광거점 개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서천은 생태관광 및 문화유산 특화 지역으로 다양한 콘텐츠 개발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지정토론에서 토론자들은 타 지역대비 다소 부족한 체류형 관광 실태를 지적하며, 생태지역의 보존과 관광객을 위한 편의시설의 조화, 브라운필드 생태복원형 국립공원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전익현 의원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는 가족 단위의 체류형 관광이 대세"라며 "생태관광은 복원과 개발, 유지와 보존이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