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북도, 수소차 대중화 속도낸다

2021-10-18 기사
편집 2021-10-18 15:36:44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북도·음성군·충청에너지서비스 업무협약
2024년까지 수소버스·트럭 충전소 구축키로

[청주·음성]충북도는 18일 도청에서 음성군과 충청에너지서비스(주)와 수소생태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수수소충전소 구축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충청에너지서비스(주)의 우수한 수소연료 생산기술과 공급체계를 활용해 도내 수소차 대중화를 앞당기고 수소 사회로의 전환을 선도하기 위해 마련했다.

1987년 설립한 충청에너지서비스(주)는 천연가스를 충북도 전역에 공급하고 있는 전문 에너지 공급업체다.

도는 오는 2024년까지 음성군 대소면 성본산업단지에 조성되는 화물공영차고지 내 수소버스·트럭·승용차 충전이 모두 가능한 특수 수소충전소 구축에 국비 42억원, 자부담 68억 원 등 총사업비 110억 원을 투입한다. 이번에 구축하는 수소충전소는 액화수소를 공급하는 수소충전소로 지난 6월 청주시와의 충전소 구축 협약에 이은 두 번째로 이날 세 기관은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한 특수 수소충전소 구축에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충북도와 음성군은 특수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해 신속한 수소충전소 인허가 처리 등 정책지원과 수소버스·트럭·승용차 등 다양한 수소차 구매지원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액화수소충전소는 기체 방식에 비해 저장·수송능력이 월등히 뛰어나 수소버스 기준 1일 약 80대 충전이 가능해, 온실가스와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인 대형 상용차량 오염물질 저감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충청에너지서비스(주)는 같은 부지에 2025년까지 예산 90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수소연료생산시설 구축 계획도 있어 지역 내 수소 공급체계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도는 전망하고 있다.

한편 충북도는 수소자동차 보급에 가장 큰 장애요인인 충전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2019년부터 수소충전소 기반 확충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도내에는 현재 수소충전소 8곳이 운영 중이며, 이는 전국 17개 시·도 중 세 번째로 많아 수소차 충전 환경이 전국 최고 수준을 갖추고 있다. 도는 앞으로 수소충전소 8곳을 추가로 구축하여 충전시설 편의성을 한 층더 개선해 수소차 보급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오인근·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