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해군, 경항모 사업 추진 의지 재확인 "똘똘 뭉쳐 해내겠다"

2021-10-14 기사
편집 2021-10-14 17:38:19
 김소연 기자
 so-year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방부, 예산안에 경항모 건조 관련 72억 원 책정
정치권 안팎 비판에도 정상 추진 의지 밝혀

첨부사진114일 계룡대 해군본부에서 해군에 대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해군 제공


해군이 경항공모함(경항모) 사업 추진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14일 계룡대 해군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군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경항모 사업에 대한 안규백 의원(더불어민주당) 질의에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경항모 사업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해군 전 장병이 똘똘 뭉쳐서 해나가겠다"고 답했다.

이어 김진표 의원(더불어민주당)도 경항모 확보 필요성에 대해 언급하자 "김영삼 정부 때부터 25년간 연구를 지속적으로 해왔고, 2012년에도 해군 강화 연구에서 수직이착륙 항공기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며 "계속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3만t급 경항모는 국방부가 지난 2019년 8월 '2020-2024년 국방중기계획'에서 '다목적 대형수송함-Ⅱ' 개념설계 계획을 반영하면서 공식화했고 지난해 8월 '2021-2025년 국방중기계획'에 개념설계와 기본설계 계획이 반영됐다.

그러나 경항모를 보호할 구축함과 호위함, 잠수함, 정찰자산 등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을 경우 적 대함미사일과 어뢰, 지상 초음속 미사일 등에 격파될 위험성이 크다는 지적도 있다.

국방부는 내년도 국방예산안에 경항모 건조를 위한 사업착수 예산 72억 원을 책정함으로써 여러 논란에도 건조 계획을 바꿀 생각이 없음을 시사한 바 있다.

부 총장의 이날 발언도 경항모를 둘러싸고 군과 정치권 안팎에서 여전히 비판 의견이 있지만 사업을 정상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해군은 국감 업무보고 자료에서 북핵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이지스함을 활용해 실시간 감시 및 대응태세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북한 경비정·어선 NLL 침범·도발에 대비한 감시를 강화하고 대응태세를 유지하겠다"며 "사소한 징후도 면밀히 분석해 특이징후 식별 시 선제적으로 경계를 강화하고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소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o-yearn@daejonilbo.com  김소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