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 유성구 주민사업체 7곳, 위드코로나 시대 관광 트렌드 이끈다

2021-10-06 기사
편집 2021-10-06 16:33:50
 진나연 기자
 jinny@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우리구소식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021 문체부 관광두레 공모 최종 선정… 관광사업체 창업·경영과정 등 밀착 지원

대전 유성구는 2021 관광두레 공모사업에서 주민사업체 7곳이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고 한국관광공사에서 시행하는 관광두레사업은 지역주민들이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자원을 활용해 관광사업체를 창업하고 경영할 수 있도록 밀착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유성구의 7개 주민사업체는 단아랑(기념품, 청년사업체), 꽃나래허브(체험), 몽가타(체험, 청년사업체), 노산춘(체험), 우리마을대학협동조합(체험), 능가비(체험, 청년사업체), 아트블룸(체험, 청년사업체) 이다.

이정효 관광두레PD와 함께 10월 중 온라인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맞춤형 역량강화 교육, 선진지 견학, 시범사업 운영(파일럿 사업), 홍보마케팅 등의 지원 혜택을 받으며 지역관광 활성화 주체로 성장하게 된다.

이정효 유성구 관광두레PD는 "유성구의 다양한 자원들과 주민사업체들의 역량을 바탕으로 ESG와 공정관광의 개념을 합쳐 위드코로나 시대의 관광 트렌드를 리드해 유성관광의 발전과 주민사업체들의 수익 증대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진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inny@daejonilbo.com  진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