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도 해안안전사고 주의보 발령

2021-09-28 기사
편집 2021-09-28 15:30:42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난 주말 해루질·갯바위 낚시객 등 인명사고 발생
최근 2년 동안 해안 안전사고 41%…9-11월 집중

첨부사진1지난 25일 충남 태안군 이원면 갯바위에서 충남 소방항공대와 태안소방서 구급 대원들이 구조에 나서고 있다.사진=충남도 제공


충남소방본부는 최근 도내 해안에서 해루질과 낚시 관련 안전사고가 이어지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년 동안 도내에서 해루질과 갯바위 낚시 관련 출동은 총 115건으로 이 중 7명이 사망했다.

지역별로는 태안군이 63건으로 가장 많았고 보령시 19건, 서천군 14건, 서산시 10건, 당진시 9건 순이었다. 시기별로는 가을철인 9월부터 11월 사이에 발생한 출동이 전체 출동의 41%인 48건에 달한다.

특히 올해의 경우 지난달 1일부터 26일까지 39건의 관련 사고가 집계되었는데 이는 최근 3년간 9월 기준 최대치다. 실제 지난 25일 오전 10시 52분경 태안군 이원면 해변 갯바위 사이에서 50대 남성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되어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구조 후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도 소방본부는 코로나19로 갯벌과 해안에서 다양한 체험 활동을 할 수 있는 바닷가 방문객이 증가하는 반면 사전정보를 충분히 숙지하지 못해 안전사고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올해 9월 기준 사고자의 약 87%가 지역주민이 아닌 방문객으로 나타났다.

또, 오는 10월 개천절과 한글날 대체 휴무일이 이어지며 방문객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도 소방본부는 해안가 관할 6개 소방서에 해안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했다.

최장일 소방본부 구조구급과장은 "인터넷에 '물때표'를 검색하면 전국 모든 바다의 만조와 간조 시간을 알수 있다"면서 "가급적 위험한 장소에서의 해루질이나 낚시를 자제하고, 갯벌에서는 도보로 이동하는 시간보다 물이 들어오는 시간이 더 빠르다는 생각으로 안전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도 소방본부는 지난 7월 전국 소방본부 중 최초로 '갯벌 인명구조대'를 발대하고 서해 갯벌에 최적화된 인명구조용 보드를 개발해 현장에 배치하는 등 안전사고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