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당진시-의회, 국민지원금 '논란' 격화

2021-09-28 기사
편집 2021-09-28 11:32:44
 차진영 기자
 naepo41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소상공인 지원 결정에 시의회 "100% 지급해야"

[당진]충남도가 코로나19 상생국민지원금을 전체 도민에게 지급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15개 시·군 중 당진시만 유일하게 반대하고 있다.

이 같은 흐름 속에 당진시의회가 당진에서도 모든 시민에게 국민지원금을 지급하라며 지난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100% 지급을 촉구했다

최창용 의장은 "당진시 또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하루라도 빨리 국민지원금 확대 지급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당진시는 이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당진시는 정부의 국민지원금 지급 방식을 따르는 한편, 지원 대상에 제외된 2만 807명(전체 당진시민 중 12.5%)에 대한 지원 금액인 52억 175만 원을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데 사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지원 방식은 소상공인 특례 보증 지원 등을 고려하고 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28일 상생국민지원금 지급 관련 브리핑을 개최하며 "88% 소득수준 설정은 중앙정부가 오랜 시간 당정협의를 거쳐 국회에서 결정한 정책을 지방정부가 뒤집는 모습으로, 충남도의 결정은 국민들에게는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저하시킬 뿐만 아니라 지역 간 역차별 논란과 분열을 야기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충남도의 결정을 따르지 않을 것을 분명히 했다.

이어 그는 "시민 상위 12%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에 해당하는 시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에게 지원효과가 가장 크다고 판단되는 소상공인 특례보증금 활성화를 중점 추진하되,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효과적인 성과를 달성하기 위한 시정 운영 예산으로 사용하겠다"며 "당진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경제적 지원을 두텁게 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 시장은 끝으로 "이번 국민지원금의 명칭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이듯 코로나19 장기화로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여 다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신 시민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한편, 당진시가 충남도와 당진시의회가 요구하는 상생지원금 100% 지급안을 끝내 거부하는 것으로 결정을 내리자 향후 충남도와 당진시의회와의 관계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지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aepo4118@daejonilbo.com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