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1일부터 국감...충청 현안해소 호기될까

2021-09-26 기사
편집 2021-09-26 16:56:39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회사무처 국감서 세종의사당 설계비 수립 계기돼야-충남민항, 공공기관 이전 등에 여야 역량 결집 필요

국회 국정감사가 이번 주 시작되면서 이 기간을 충청권 현안 관철의 호기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국회법 개정안'이 최종 관문인 본회의 통과를 목전에 두면서 국회사무처를 상대로 한 국감을 통해 기본계획 수립의 조속한 촉구가 요구된다. 이와 함께 충남도 국감에서는 충남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과 충남 민간항공 건설 등이 주요 현안으로 꼽힌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국감은 주요 상임위원회의 경우 내달 1일부터 21일까지 3주간 진행되고, 겸임 상임위인 운영위원회 및 여성가족위원회는 25-27일로 예정돼 있다.

충청권으로선 내달 27일 국회사무처 대상의 운영위 국감에 비상한 관심이 모아진다.

연내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해 2026년이나 이듬해 개원이 가시화될 수 있도록 속도감 있는 추진을 주문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법 개정안에는 '국회사무처가 2021년도 설계예산비를 활용해 세종의사당 건립에 관한 기본계획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충청권 의원들의 역량 결집이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한 시점이다.

충남 현안도 과제가 산적한다. 충청권 4개 시·도 가운데 충남도만 국감 일정이 잡히면서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민항건설에 초점을 맞춰진다.

지난해 10월 충남도는 혁신도시로 지정됐지만, 이후 추가 조치인 공공기관 이전에는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에 지난 13일 정치 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박영순(민주당, 대전 대덕구) 의원은 정부의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계획을 확실히 밝혀줄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김부겸 총리는 "실질적으로 문재인 정부 남은 시간이 8-9개월이란 점에서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관한 이른바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획기적 전환을 만들어 낼까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의 구체적 시기나 추진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 지적이 나왔다.

민항 건설도 주요 화두가 될 전망이다.

최근 발표된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충남공항 기본계획 수립비 15억 원이 반영됐다. 서산공군 비행장 활주로를 활용하는 충남공항 건설사업은 20년 이상 묵은 충남도의 숙원사업. 충남공항은 그간 타당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긴했지만, 좀처럼 사업에 착수하지 못하다 이번에 처음으로 관련 예산을 확보했다. 양승조 지사는 "최종 완성을 위해 지역 정치권은 물론 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더 강력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역국회의원들의 협조가 요구되는 대목이다.

한편 대전·세종·충남·충북 등의 4개 시·도 교육청과 충남대, 충북대 국립대 병원에 대한 국정감사도 올해 국회에서 진행된다.

국회 교육위원회 2021년도 국정감사 계획자료에 따르면 교육부 소관 64개 기관에 대한 국감이 오는 10월 1일부터 21일까지 실시한다.

충북대와 충남대, 충북대병원, 충남대병원 등 14개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는 내달 14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