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청주시 '방역법 위반' 민주노총 화물연대 간부 2명 고발

2021-09-26 기사
편집 2021-09-26 12:38:55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집회 제한 49명 넘긴 300여명 운집

[청주]청주시가 화물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해달라며 집회에 나선 민주노총 간부 2명을 '방역법 위반'으로 고발했다.

청주시는 24일 SPC삼립 청주공장 일대에서 집회 신고를 낸 민주노총 화물연대 청주시지부장과 충북지역본부 사무국장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지역인 청주에서 집회·시위 제한 인원인 49명을 넘겨 농성에 나선 혐의를 받고 있다. 민주노총 화물연대는 23일 오전부터 300명(경찰 추산)이 운집해 집회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청주시가 내린 집회·시위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지켜지지 않았다. 경찰도 이번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집회와 관련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그에 상응하는 형사 조처에 나설 방침이다.

앞서 화물연대 청주지부는 15-30명의 조합원이 참여하는 소규모 집회를 청주공장 앞에서 열겠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SPC삼립 세종공장 앞 투쟁 결의대회를 참가하려던 광주·대구·경북지역 조합원 등이 청주로 집결 장소를 옮기면서 집회 인원이 300여명으로 불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