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서산 가을 축제 "다음에 만나요"

2021-09-26 기사
편집 2021-09-26 12:13:43
 정관희 기자
 chk33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시민체육대회· 해미읍성축제 1년 연기
서산어리굴젓축제 등 5개 축제는 취소

첨부사진1서산시 축제 취소 안내문.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올해 가을 충남 서산에서 개최 예정이던 각종 축제가 잇달아 연기, 취소됐다.

서산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주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2개 축제를 내년으로 연기하고, 5개 축제를 취소했다.

먼저 격년제로 열리는 제14회 서산시민체육대회가 1년 연기됐다.

이 축제는 당초 다음 달 1-2일 열릴 예정이었다.

축성 600주년 기념 서산해미읍성축제도 내년 10월로 미뤄졌다.

이 축제는 당초 다음 달 8-10일 온·오프라인 결합 축제로 치러질 예정이었다.

다음 달 16일로 예정됐던 제14회 류방택 별축제와 다음 달 말부터 한 달간 개최 예정이던 서산천수만 철새기행전은 취소됐다.

다음 달 중 지곡면 중왕항 일원에서 개최 예정이던 제5회 서산뻘낙지먹물축제와 부석면 간월도항 일원의 제6회 서산간월도어리굴젓축제도 올해는 열리지 않는다.

11월 중 개최 예정이던 제6회 서산 해미읍성 전국 연날리기 대회 역시 취소됐다.

11월 5일부터 10일간 고북면 복남골길 일원에서 개최 예정인 제23회 서산국화축제는 다음 달 중 서산국화축제추진위원회 회의를 거쳐 개최 여부가 확정된다.

맹정호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민을 위로할 수 있는 축제 개최를 준비해 왔지만, 시민 안전이 먼저라는 생각에서 이런 결정을 하게 됐다"며 "내년에 더 특색있고 알찬 축제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2019년 열린 해미읍성축제 모습.사진=서산시 제공


첨부사진32019년 열린 해미읍성축제 모습.사진=서산시 제공


첨부사진42019년 열린 해미읍성축제 모습.사진=서산시 제공


첨부사진52019년 열린 제13회 시민체육대회 모습.사진=서산시 제공


chk3341@daejonilbo.com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