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옛 충남도청사 부속건물 공사 재개…대전 중구청, 대수선 허가

2021-09-23 기사
편집 2021-09-23 16:51:13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 중구로부터 대수선 허가…공사 기간 2개월
적절성 논란 일었던 향나무 폐기 건은 복구 중

첨부사진1충남도청사 전경 [사진=대전일보DB]

절차상 하자로 잠정 중단됐던 대전시의 옛 충남도청사 부속건물 건축공사가 관할 지자체의 허가를 거쳐 재개된다.

대전시 지용환 시민공동체국장은 23일 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16일 중구청으로부터 옛 충남도청사 부속건물 3개 동에 대한 대수선 허가를 받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대수선 대상은 옛 충남도청사 부속건물 3개동 전체 연면적 675.71㎡에 대한 철골기둥 증설과 기존 기둥 보수, 노후 된 목조 지붕틀 철거 및 철골 지붕틀 교체, 지붕 방수 등이다. 공사기간은 2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며, 이 기간 시는 시민들의 안전을 고려하고 일부 복잡한 공정에 대해서도 세심하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지 국장은 "옛 충남도청사 부속건물에 대한 대수선 공사를 안전에 최우선 주력, 기한 내 차질 없이 시행하겠다"며 "주변 통행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해부터 행정안전부의 소통협력공간 조성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옛 충남도청사 일원에 시설개선공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소유주인 충남도와 협의 없이 부지에 심어져 있던 향나무 172주 중 128주를 자체 폐기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당시 해당 사안과 관련, 담당자에 대한 징계를 예고하며 황급히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게다가 부속건물 리모델링을 진행하면서 관할 구청에 신고하는 절차도 이행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시는 안전사고 예방과 건축물 붕괴 방지 등을 위해 긴급 안전조치 차원에서 외부 가림막 설치, 구조보강 기본공사 등을 시행했다.

이와 관련, 지 국장은 "수목 원상복구를 위해 현재 교목 49주, 관목 320주를 식재했다"며 "추가로 충남도와 적정 시기, 장소, 수종, 수량 등의 협의를 통해 조경식재를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는 부속건물 내부 인테리어 등 추가 건축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진행 중인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연구용역' 결과를 감안, 협의를 거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 국장은 "앞으로는 적법하게 공사를 추진하겠다"며 "시가 소유주는 아니지만 최대한 주체가 되서 부속건물을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