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천안아산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 외면

2021-09-23 기사
편집 2021-09-23 14:22:40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 국비사업 선정 시·군 참여 타진
천안아산 불참…노동복지 외면 아쉬움

[천안]'깨끗한 작업복을 입을 권리' 보장을 위해 전국적으로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천안, 아산은 지자체 참여 불참으로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 기회가 무산됐다.

충남도는 올해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충남 중소기업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사업이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도는 작업복 공동세탁소 사업에 특별교부세 8000만 원을 확보했다. 도는 국비 지원이 확정되자 천안, 아산, 당진, 서산에 작업복 공동세탁소 사업 참여 의사를 공문으로 타진했다. 도가 4개 시에 한정해 참여 의사를 물은 것은 이들 서북부지역이 자동차부품산업, 석유화학산업 등 충남의 산업벨트를 형성하며 50인 미만 영세 사업체가 밀집했기 때문이다.

작업복 공동세탁소는 대기업의 경우 사내 작업복 세탁소 운영을 통해 작업복을 세탁하지만 50인 미만 영세사업장 노동자는 세탁 지원이 되지 않아 집에서 작업복을 세탁하며 가족의 건강권까지 침해하는 문제가 발생해 2019년 경남 김해를 필두로 올해 경북 구미까지 매년 신규 설치가 증가하고 있다. 충남은 제조업 등 작업복을 입고 근무하는 사업장 종사자가 29만 7750명으로 전체 노동자의 33.16%에 달한다. 해당 업종의 50인 미만 사업장도 1만 1454개이다.

지자체 회신 결과 천안, 아산, 서산은 작업복 공동세탁소 사업 참여 불가를 통지했다. 당진시만 참여 의사를 밝혀 내년에 충남 최초의 작업복 공동세탁소를 개소 예정이다.

천안시와 아산시는 참여 불가 사유로 운영업체 선정 어려움 등을 꼽았다.

천안시 관계자는 "천안 보다 아산, 당진, 서산에 작업복 공동세탁 수요가 더 많고 적합한 수탁단체가 없어 불참했다"고 말했다. 아산시 관계자도 "마땅한 운영업체 등 여건이 성숙되지 않아 올해는 불참했다"고 말했다. 천안시와 아산시 모두 향후 참여의사를 시사했지만 충남도 관계자는 "당분간 작업복 공동세탁소 추가 사업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도시인 천안시와 아산시가 작업복 공동세탁소 참여 불가를 결정한 것과 달리 청양군은 올해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공모에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를 독자 제안해 선정됐다.

시민사회는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 무산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천안시민사회단체협의회 이선영 집행위원장은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가 천안도 매우 필요한 처지에서 무산돼 아쉽다"며 "대부분의 중소기업 노동자들이 작업복을 가정에서 세탁해 본인은 물론 가족 건강을 위협하는 등 주민의 건강권 보호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지자체가 노동자 세탁문제에 적극 공감해 선도적으로 함께 해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충청남도 노동자작업복 세탁소 설치 및 운영 지원에 관한 조례'가 지난 8월 17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