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공주시,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 최종 선정

2021-09-23 기사
편집 2021-09-23 13:28:10
 양한우 기자
 yhwseoul@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주] 공주시가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2022년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은 각 지역의 특색 있는 문화유산교육 프로그램을 발굴·지원해 지역의 문화정체성을 강화하고 주민들의 문화적 권리와 복지의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매년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진행되고 있는데 공주시는 지난 2019년 처음 선정된 데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번에 선정된 프로그램은 '사이언스 오브 석장리유적', '공주시 문화유산 마크' 등 8개로 구성되어 있다.

조병철 문화재과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교육이 힘든 상황이었음에도 참여 학생들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았다"며 "2022년에 공주의 우수한 지역문화유산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역의 초·중학생 및 기타 소외계층 등을 대상으로 석장리유적, 송산리고분군, 공산성 등에 대한 강의와 현장답사, 3D 기술을 활용한 유물복원체험 등이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프로그램의 기획·진행은 역사, 교육 관련 전문가를 보유하고 있는 공주대학교 공주학연구원에서 수행할 예정으로 공주시 문화유산에 대한 전문적 이해를 바탕으로 양질의 교육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hwseoul@daejonilbo.com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