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산업부산하 공공기관 4명중 1명꼴 특공"

2021-09-22 기사
편집 2021-09-22 15:03:17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산자부 산하 공공기관 1만 3239명 중 3415명 특별 공급
특공 직후 정년 또는 명퇴자 26명…"과도한 혜택" 지적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23개 공공기관 직원 4명 중 1명은 아파트 특별공급 혜택을 받은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특공 혜택을 받은 직원 중 75명이 3년 안에 퇴사하면서 이른바 먹튀 논란에 휩싸였다.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이 산업부 산하 23개 공공기관을 전수조사 한 결과에 따르면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따른 이전 대상자 1만3239명 중 26%에 달하는 3415명이 아파트 특별공급 혜택을 받았다. 3415명 중 307명은 퇴사했으며 75명은 특공 혜택을 받고 3년 안에 직장을 떠났다.

특히 3년 내 직장을 그만둔 이들 가운데 3명 중 1명에 해당하는 26명은 특공 직후 정년 또는 명예퇴직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퇴직을 코앞에 두고 있는 직원들에게까지 과도한 혜택을 줬다는 지적이다.

기관별로는 한국전력기술이 852명으로 가장 많고, 한국전력 453명, 한국석유공사 415명, 한국남동발전 283명, 한국남부발전 248명, 한전 KDN 170명, 한국산업기술시험원 106명 순으로 많았다.

이전 대상 직원 가운데 특공 혜택을 많이 받은 기관은 한국남부발전으로 288명 가운데 86.1%인 248명이 특공 혜택을 받았다. 이어 남동발전 75.9%, 중부발전 66.7% 순으로 혜택 비율이 높았다. 한전은 세종시 근처 사업소들을 세종으로 통합이전하면서 직원들에게 특공을 한 것으로 드러나 이미 한차례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주환 의원은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따른 주거 안정을 위해 아파트 특공 제도가 도입됐지만 일부 공직자와 기관에서 재테크 수단으로 활용하는 등 악용 사례가 있다"며 "세종시 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문제가 없는지 전면적인 실태 조사를 통해 뿌리를 뽑고, 부당이익환수 등 후속 대책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