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김기현,이재명 향해 "고발당해드릴 것"

2021-09-18 기사
편집 2021-09-18 12:24:10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 측의 고발 검토 입장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 원내대표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저의 발언을 문제 삼아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하는데, 기꺼이 고발당해드리겠다"며 "끓어오르는 국민 분노를 대변해 속 시원한 해명을 요구한 것이 죄라면, 징역 100년인들 못 살겠나"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 캠프 대변인인 전용기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김 원내대표가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기획한 핵심으로 유모 씨를 거명하며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고 했는데,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제가 이 발언을 처음 한 시점은 지난 16일 오전 8시 국민의힘 대장동 게이트 TF 회의"라며 "이미 13일부터 다수의 언론매체를 통해 기사화된 내용이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오히려 가짜뉴스를 스스로 만들어 제1 야당 대표를 겁박하겠다는 시도 자체가 난센스"라며 "(이 지사는) 정의로운 척 그만하시고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서달라는 저와 국민의힘의 요구에 먼저 답하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