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추석 연휴 코로나 전국 대유행 우려…72일 연속 확진자 네자릿수

2021-09-16 기사
편집 2021-09-16 16:38:23
 김소연 기자
 so-year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수도권 중심 비수도권 재확산 우려
정부 "전국민 방역 동참", 전문가 "특별방역대책이 확산 원인 될 수도"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올 추석연휴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고비가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추석 방역에 실패할 경우 전국 재확산의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정부는 '위드 코로나'를 위해 추석 전 백신접종을 독려하는 등 전국민 방역 동참을 호소하는 한편 전문가들은 인원 제한 등이 완화된 추석 특별방역대책 시행이 방역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943명으로, 72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최소 1400명 이상, 많게는 2000명 안팎을 오갔다. 일평균 1780명꼴이다.

특히 수도권 확진자 비중이 연일 전체 확진자의 80% 안팎을 차지하면서 올 추석도 지난 여름 휴가철처럼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으로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전망이 상당하다. 지난 7월 휴가철 대규모 이동이 이뤄지면서 4차 대유행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최근 한국교통연구원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올 추석 일평균 이동량이 지난해보다 약 3.5% 증가할 것으로 나오면서 우려가 더욱 더 커지고 있다.

지역 의료계 한 관계자는 "지난 7월 초 수도권 확산에 의해 4차 대유행이 시작됐다"면서 "올 추석 연휴도 대규모 이동이 예상됨에 따라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런 상황을 감안, 방역당국은 추석 전 백신접종을 독려하는 등 전국민이 방역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방역당국 한 관계자는 "되도록이면 추석 연휴 전 잔여백신을 통해서라도 1차 접종을 받는 것을 당부드린다"며 "추석 전 '전국민 70% 1차 접종 완료'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불가피하다. 이는 나아가 안전한 추석을 보낼 수 있는 안전장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자가용 이용 증가에 대비해 고속도로 휴게소 등 도로분야 방역 강화와 혼잡 완화를 추진하고, 철도역 등 교통시설에 대해서도 수시 방역과 상시 환기 등 방역 수준을 강화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 13일에 시행된 추석 특별방역대책이 재확산의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사적모임 제한 인원이 접종 완료자를 포함한 8인으로 완화되면서 자칫 미접종자나 접종 미완료자 등과 고령의 부모님 간 감염 확산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역 의료계 또 다른 관계자는 "돌파 감염의 가능성을 고려하면 조금 더 신중했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현재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2000명대 안팎으로 쏟아지고 있는 위험한 상황에 완화된 지침은 긴장을 느슨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사실상 개개인이 스스로 마스크 쓰기, 선제 검사 받기, 모임 자제하기 등 기본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는 방법 밖에 없다. 절대 이 상황을 괜찮다고 보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소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o-yearn@daejonilbo.com  김소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