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ETRI, 기술창업 마중물 역할 '톡톡'…창업사례 누적 141건

2021-09-16 기사
편집 2021-09-16 16:05:44
 정인선 기자
 jis@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기술창업 누적 141건…연구소기업 3개 코스닥 상장
"3년 내 1조원 유니콘 기업 만든다"

첨부사진1연구소기업의 코스닥 상장으로 인한 출자수익 현황. 사진=ETRI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기술창업 지원 제도가 성과를 내고 있다. 16일 ETRI에 따르면 연구원에서 개발한 기술을 사업화한 창업 사례가 누적 141건을 돌파, 이 중 연구소기업 3곳이 코스닥 시장에 상장돼 152억 원의 출자 수익을 올렸다.

박종흥 ETRI 중소기업사업화본부장은 16일 ETRI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ETRI는 1990년부터 창업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해 체계적으로 창업 활동을 장려했다"며 "ETRI만의 예비창업지원제도와 연구소기업제도 등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ETRI는 1998년 창업지원센터를 설립해 창업보육공간·시험인프라 등을 제공해왔다. 2010년에는 출연연 최초로 기술지주회사인 에트리홀딩스㈜를 설립하면서 현재와 같은 기술창업 지원 기틀을 마련했다.

2011년부터 시행 중인 예비창업지원제도는 창업심의위원회 승인을 받아 선발된 예비 창업자에게 사업 아이템 구체화, 기업가 정신 등을 교육·지원하고 있다. 그동안 ㈜가치소프트, ㈜루센트블록, ㈜호전에이블, ㈜엑소시스템즈 등 67개 기술창업 법인 설립을 도왔다. 지난해 말 활동기업 기준 연 매출 256억 원을 달성했다.

연구소기업제도는 ETRI 기술을 바탕으로 직접 설립하거나 에트리홀딩스가 출자해 기업과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제도다. 2006년부터 시행돼 지금까지 ㈜수젠텍, ㈜신테카바이오, ㈜진시스템 등 74개 연구소기업을 설립했다.

최근에는 대형·융합성과 창출을 도모하는 '기획 창업', 연구개발(R&D) 단계부터 시장 수요-비즈니스모델 수립-창업까지 전주기를 고려하는 '창업일체형 R&D사업', 기술사업화 플랫폼, E-케어프로그램, 내·외부 사업 연계를 통한 '법인 설립 후 사후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 출연연 최초로 창업을 목표로 하는 정규직원(창업목표형 연구직)을 채용, 이들에게 △비즈니스 모델 수립·고도화 △시제품제작·BM 피벗 △기업가정신 교육 등을 지원하고 있다. 박 중소기업사업화본부장은 "지난 30여 년간 겪어 온 시행착오, 노하우를 바탕으로 단순히 창업기업 배출에 그치지 않고 기술창업 생태계를 선도하면서 발굴-보육-성장지원-회수-재투자 등 창업의 선순환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김명준 ETRI 원장은 "향후 3년 내 기업가치 1조 원 유니콘 기업을 나오게 할 예정"이라며 "창업휴직제도 등 관련 규정을 간소화해 적극적인 기술창업을 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기술창업 지원에 대한 세부정보는 ETRI 중소기업사업화본부 기술창업실로 문의하면 된다.정인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ETRI가 배출한 연도별 기업 현황. 사진=ETRI 제공


jis@daejonilbo.com  정인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