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백제 무령왕, 공산성 앞에 '우뚝'

2021-09-15 기사
편집 2021-09-15 11:06:57
 양한우 기자
 yhwseoul@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주시, 왕릉발굴 50년 맞아 18일 동상 제막행사

첨부사진1백제 중흥 이끈 무령왕 동상 작업. 사진 제공=공주시


[공주] 백제 중흥을 이끈 무령왕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공주 공산성 앞에 우뚝 선다.

시에 따르면, 올해 무령왕릉 발굴 50년, 갱위강국 선포 1500년을 맞아 백제 중흥을 이끈 제25대 무령왕의 동상을 무령왕이 현 왕릉에 안장된 날인 9월 18일(음력 8월 12일) 공산성 회전교차로에 건립한다고 밝혔다.

입상 형태인 무령왕 동상은 중국(양나라)으로 갱위강국 선언 국서를 보내는 모습으로, 동상 6.6m, 좌대 2.9m로 높이는 총 9.5m에 달한다.

원형 좌대에는 갱위강국 선포와 중국과의 외교, 누파구려, 농지 정리 시행 등 백성을 위하는 내용을 표현한 부조가 새겨졌다.

동상은 이천의 주물공장에서 약 5개월 동안 제작됐는데 몸체와 좌대 등 4~5개 부분으로 나눠 제작한 뒤 이를 이어 붙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여느 동상과는 다르게 좌대 안에 구동부를 설치해 무령왕 동상이 회전할 수 있도록 제작된 점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시는 10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는 공주 원도심인 원도심 쪽을 바라보게 하고 5월부터 8월까지는 활발했던 교역 백제의 의미를 부여해 중국 방향인 서쪽을 바라보게 된다.

또한, 9월에는 1500년 전 '누파구려 갱위강국'을 선포한 무령왕의 뜻을 담아 고구려가 있던 북쪽으로 향한다.

김정섭 시장은 "무령왕이 다시 강국이 되었음을 선포한 지 1500년이 흐른 지금 무령왕의 동상을 온 시민들과 함께 건립할 수 있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백제의 숨결을 간직한 역사도시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며 시민들의 자긍심을 한층 높여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무령왕 동상 건립은 다시 강한 공주시를 기대하는 시민들의 염원을 모아 지난해 5월부터 추진되어 공주향토문화연구회, 백제포럼, 무령왕 국제네트워크협의회 등 6개 단체가 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사업을 주도해 나갔다.

또한 여기에 1,214명의 시민들이 동상 건립을 위한 모금에 참여, 4600여만 원을 모금하면서 사업은 급 물살을 타게 됐고 마침내 공주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대표 상징물로 우뚝 서게 됐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백제 중흥 이끈 무령왕 동상 조감도. 사진제공=공주시


yhwseoul@daejonilbo.com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