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원자력연 '식중독 예방' 백신 기술 이전

2021-09-14 기사
편집 2021-09-14 14:18:28
 정인선 기자
 jis@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방사선 기반 백신 가속화 기술' 개발

첨부사진1한국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살모넬라 백신(ATOMSal-L6).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는 새로운 살모넬라 백신을 개발하고 기술이전에 성공했다.

원자력연 첨단방사선연구소는 자체 개발한 방사선 기반 백신 가속화 기술로 살모넬라 백신(ATOMSal-L6) 개발에 성공, '씨티씨백'에 이전했다고 14일 밝혔다. 기술 이전은 정액 기술료 2억 원을 지급받는 조건이다.

씨티씨백은 동물백신 전문회사로서, 최근 정읍 첨단방사선연구소 부지 내에 부설연구소 분소를 확장하는 등 백신 개발 및 산업화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원자력연구원과 살모넬라 백신(ATOMSal-L6)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살모넬라 백신(ATOMSal-L6)은 감마선을 이용해 살아있는 병원체의 독성을 줄인 약독화 생백신이다. 화학적인 처리로 병원체를 비활성화시킨 기존의 살모넬라 사백신에 비해 면역반응이 뛰어나 2배 이상의 감염 예방 효과를 가진다.

약독화 생백신은 독성이 줄어든 병원체 돌연변이를 이용해 개발한다. 연구원이 개발한 '방사선 기반 백신 개발 가속화 기술'을 활용하면 방사선으로 다양하고 많은 돌연변이를 유도해 수년이 소요되던 기존 백신 개발 과정을 2개월 이내로 단축할 수 있다.

해당 기술은 최근 국내 특허 등록을 마치고 미국, 유럽, 중국에서도 특허를 출원했다.

이남호 첨단방사선연구소장은 "원자력기술을 비발전 분야인 신약개발에 적용한 대표적 사례"라며 "백신기술연구를 연구소의 미래 중점연구사업으로 추진해 인체백신 개발까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인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is@daejonilbo.com  정인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