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태안군, 어려운 이웃 직접 챙긴다

2021-09-14 기사
편집 2021-09-14 11:40:37
 정명영 기자
 myjeng@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저소득 취약가정에 명절지원금
'1공무원 1가정 결연' 위문 활동

[태안] 태안군이 추석을 맞아 관내 저소득 취약가정에 명절 지원금을 지급하고 군 공직자가 관내 복지시설 및 취약가구를 방문하는 등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추석 명절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우선, 군은 기초수급자와 차상위층 등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층 중 독거노인, 중증장애인, 조손가정, 한부모가정을 우선 선정해 가구당 5만 원의 명절 지원금 지급을 최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어려운 이웃에 대한 관심을 통해 훈훈한 한가위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태안군 저소득 주민 생활안정 지원 조례'에 근거해 실시되며, 군은 656가구를 선정해 총 3280만 원의 명절 지원금(충남공동모금회 배분액) 지급에 나섰다.

이와 함께, 군은 공직자 77명과 취약가정 77가구를 1대 1로 연결, 이달 7일부터 추석 연휴 전날인 17일까지 각 공직자가 해당 가정을 찾아 위문하는 '1공무원 1가정 결연 위문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번 위문활동은 올바른 공직가치를 실현하고 소외된 이웃을 찾아 살피기 위한 것으로, 군은 지난 2007년부터 기초수급자와 독거노인 등 사회취약가정과 공직자 간 자발적 결연을 통해 이웃 간 따뜻한 정을 나누고 있다.

취약가정과 결연을 맺은 공직자들은 자율적으로 결연가정을 방문해 청소 등 가사 지원 및 건강 상태 파악에 나서며, 군은 결연 공무원들이 작성한 활동일지를 토대로 생계 및 의료 등 복지서비스 제공에 나설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소외된 이웃들이 고통받지 않도록 공직자들이 직접 가정을 방문해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현장 복지행정에 나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람 중심의 복지 실현을 통해 군민이 행복한 태안을 만들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yjeng@daejonilbo.com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