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군민 공감대' 토대 속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

2021-09-12 기사
편집 2021-09-12 13:25:38
 정명영 기자
 myjeng@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10일 군청 중회의실서 '태안군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위원 위촉식 및 회의' 개최

첨부사진1태안군이 지난 10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가세로 군수를 비롯해 신경철 군의장, 어촌계 관계자, 이장단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안군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위원 위촉식 및 회의'를 개최했다.사진=태안군 제공



[태안] 친환경 에너지 사업인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에 나선 태안군이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구성을 마무리하고 '군민 중심' 사업 추진을 위한 본격적인 움직임에 나섰다.

군은 지난 10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가세로 군수를 비롯해 신경철 군의장 및 군의원, 어촌계 관계자, 이장단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안군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위원 위촉식 및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민관협의회 회의는 태안군이 추진하는 해상풍력 발전사업에 대해 군민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사업 추진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는 '태안군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위원을 위촉하기 위한 것이다.

군에 따르면, 태안군 해상풍력 민관협의회는 42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인 부군수를 비롯해 관련 국·과장과 한국에너지공단 풍력사업실장 등 6명을 당연직으로 하고 군의회 의원, 한국서부발전(주) 관계자, 대학 교수 등 전문가, 수산업 단체 및 수협 관계자, 주민대표 등 36명을 위촉직 위원으로 한다.

위원들은 향후 2년간 △해상풍력 사업 관련 주민 의견수렴 및 협의 △해상풍력 사업 계획 수립 및 방향 설정 △해상풍력 사업 추진에 따른 수산업 공존 및 이익공유 등 지역 상생방안 논의 △사업추진에 따른 현안 협의 등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태안군은 태안 서쪽 인근 해상에 5개의 풍력단지(총 1.76GW 규모)를 조성하는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며, 공유수면 점사용허가 등 관련 절차가 마무리 되는대로 착공에 나서 오는 2027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해상풍력단지 조성과 더불어 군이 추진 중인 집적화단지 지정이 현실화될 경우 단지당 140억의 세수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며, 군은 수익금의 20%를 주민과 공유할 수 있는 이익공유제를 추진하는 등 군민 혜택 증진에도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민관협의회 구성을 계기로 해상풍력 발전사업에 대한 군민 의견을 청취해 보다 나은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는 해상풍력 발전사업이 될 수 있도록 군민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살피겠다"고 말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yjeng@daejonilbo.com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