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명절 가족 만남 보다 중요한 방역수칙

2021-09-07 기사
편집 2021-09-07 07:21:23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 1팀 박영문 기자
민족대명절 추석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지만 올해 역시 예년과 같은 명절 분위기는 찾아보기 힘든 모습이다. 지난해에 이어 2년차를 맞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오랜만에 온 가족이 한 자리에 모이는 것 조차 현실적으로 힘들어 졌기 때문일 것이다. 더욱이 지금은 전국적으로 확산세가 그치지 않고 있는 4차 대유행 속에 누군가를 만나는 것 자체가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정부가 추석 연휴기간 동안 만큼은 일부 방역 지침을 완화, 최대 8명까지 가족 간 만남을 허용한 것은 명절을 손꼽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만큼은 즐거운 소식일 것이다. 정부는 최근 추석 연휴를 전후한 오는 13일부터 26일까지를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이 기간동안 예방접종 완료자를 포함, 가족 내 최대 8명 모임이 가능하다는 지침을 내놨다. 다만 1차 접종자나 미접종자는 종전 방역 지침과 마찬가지로 4인까지만 허용된다.

여기에 6일부터 내달 3일까지 4주간의 거리두기 기간에는 접종 완료자가 포함될 경우 4단계 지역은 식당·카페 및 가정에서 6인, 3단계 이하 지역은 모든 다중이용시설 및 가정 등에서 8인까지 모임을 허용했다. 이번 방역 지침 조정은 거리두기 장기화로 인한 피로감 등을 고려했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사실 두 달 전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 이후 수도권에서는 7월 12일부터 4단계가 8주째, 비수도권은 같은 달 27일부터 3단계가 6주째 이어지고 있다. 더욱이 이번 4주간 연장 조치까지 포함할 경우 수도권은 12주, 비수도권은 10주 간 고강도의 방역조치가 유지되는 셈이다. 최근 들어 생계의 어려움을 이유로 정부의 방역 정책에 불만을 터뜨리고 있는 자영업자들 만큼이나 일반 국민들의 인내심도 한계에 이르고 있을 것이다.

물론 정부의 이번 방역 지침 완화에 대해 추석 이후 대규모 확산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상당하다. 결국 이번 추석이 새로운 유행의 시발점이 될 것인지, 가족 간 화목한 시간으로 끝날 것인지는 개개인의 방역 수칙 준수에 달려있다. 서로가 조심하지 않는다면 다음 명절에는 가족 간 만남이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취재 1팀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