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태안군, 희망 일자리 사업 긴급 추진

2021-09-06 기사
편집 2021-09-06 15:08:22
 정명영 기자
 myjeng@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희망근로 지원사업'의 연장, 3개월간 총 84개 일자리 추가 제공

[태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위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태안군이 군민 일자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에 나서고 있다.

군은 이달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지역 주민 총 84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2021 희망 일자리 사업'을 긴급 추진키로 하고 6일 군청 대강당에서 참여자 사전교육을 마쳤다고 밝혔다.

희망 일자리 사업은 군이 올해 추진 중인 '희망근로 지원 사업'의 연장으로, 군은 지난 4월부터 총 사업비 7억 8000만 원을 투입해 총 166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 바 있다.

군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군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보고 고통 경감을 위해 2억 7444만 원을 추가 투입, 이달부터 생활방역 등 총 84개의 일자리 제공에 나선다.

일자리 참여자는 태안군에 주소를 둔 18세 이상의 중위소득 70% 이하 주민이며, 이들은 오는 11월까지 생활방역, 환경정비, 주요 기관·단체 업무지원, 국화축제 업무지원, 재활용 선별 지원 등 14개 사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군에서는 지역경제 회복과 일자리 확충 등 군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며 "경제가 조속히 활성화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군민의 입장에서 다각적인 시책 추진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군은 지난달 한국서부발전(주), 태안우체국, 농협중앙회 등 지역 7개 기관·공기업과 손잡고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힘내라 태안경제 공동선언'을 실시한 데 이어 3일 관내 저소득층을 위한 '사랑 나눔 기부행사'를 개최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에 적극 나서며 군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yjeng@daejonilbo.com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