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영동군 가을 성큼 영동 첫 벼베기

2021-08-30 기사
편집 2021-08-30 14:27:40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상촌면 하도대리 남기생씨 첫 운광 벼 수확

첨부사진1사진=영동군 제공


[영동]영동군은 가을 상징인 벼베기가 시작되며 코로나로 지친 농심을 달래고 있다.

30일 군에 따르면 올 영동지역 첫 벼베기 농가는 상촌면 하도대리 남기생 씨 농가다. 남 씨는 지난 29일 조생종 운광 벼 0.6ha 농지에서 처음으로 진행됐다.

고유먹거리 생산과 본격적인 벼 수확을 위한 벼베기 겸 탈곡은 한해 농사마무리를 알리는 농사일로 예로부터 농업인 큰 의미가 있다.

특히 지난 4월 예년보다 일찍 영동지역에서 가장 먼저 모내기를 한 이 농가는 수확기쁨도 가장 먼저 누렸다.

남 씨가 재배하는 운광 벼는 조생종품종으로 조생종중 밥맛이 가장 뛰어나며 수량도 높은 우수품종으로, 건조과정을 거쳐 소비자들의 식탁과 올해 추석 차례상에 올려질 예정이다.

올해 짧은 여름장마로 벼 생육기에 최적의 생육환경이 조성됐다. 농가정성과 별다른 병해충이 발생되지 않아 미질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이 되며 작황은 평년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 농업기술센터가 안정적 영농환경조성을 위해 지역농가들에 지원한 틈새시장 공략 벼 조기재배 기술보급 시범사업을 통해 품질 좋은 신선햅쌀 생산 가능 및 추석 전 출하용 햅쌀 재배 농가확대에 큰 도움이 됐다.

첫 벼베기를 시작으로 군에서는 조생종 품종부터 벼베기가 이루어지며 지역 보급 종 품종인 삼광 벼 등은 10월 중순까지 수확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남기생 씨는 "올해는 추석도 빨라 모내기도 서두르고 벼 생육관리에 더욱 관심을 기울였다"며 "다행히도 품질 좋은 쌀이 수확돼 소비자들에 공급할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장인홍 군 농기센터소장은 "수확계절 농업이 지역경제의 핵심인 군에서도 작목별로 본격적인 수확이 진행돼 모처럼 활기가 돌 것"이라며 "농가안정적 영농기반을 다지고 풍성한 수확기쁨을 이어갈 수 있도록 다양한 영농지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 주재배 쌀품종은 삼광 벼와 추청 벼다. 군은 2138 농가가 1013㏊에서 벼농사를 재배하고 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사진=영동군 제공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