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영동군 지역사회 끌어안는 아름다운 동행

2021-08-24 기사
편집 2021-08-24 14:37:03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역내 복지사각지대 놓여 있는 사례발굴 지역사회 자원연계

[영동]영동군은 지역사회를 끌어안는 아름다운 동행이 눈길을 끌고있다.

최근 군은 건강가정 다문화 가족지원센터를 통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으면서도 아르바이트를 하며 꿋꿋하게 홀로 아이를 키우며 영동군내에 거주하고 있는 베트남 유학생 사례를 접하고 지원방안을 추진했다.

현재 보육료, 양육수당, 아동수당 등은 한국 국적의 자녀만 지원대상이 되기 때문에 한국에서 아이를 낳아 양육하고 있지만 베트남 국적 유학생과 8개월 아이는 사회안전망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본인혼자 아이양육을 감당할 몫이었다.

이 사례를 접하고 군은 영동다문화 가족지원센터, 영동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머리를 맞대고 지역사회의 자원을 연계해 지원해 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 결과 생활비 및 보육료 일부를 지원하는 등 따뜻한 손길을 건 냈다.

대상자는 지원을 받은 후 아이와 함께 직접 영동군청을 찾아 박세복 군수와 관계공무원들에게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준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향후에도 경제적 부담없이 건강하게 아이를 양육할 수 있도록 보육료를 감면할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는 별개로 군은 지난 3월 아동학대업무를 수행하면서 주거환경이 열악한 위기가정의 사례를 발굴했다. 지역사회자원을 연계함으로써 아이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군은 어려운 지역주민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에 힘입어 이 같은 영동군의 아름다운 동행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소속공무원들에게 세심한 관심과 노력으로 지역내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사례를 발굴해 지역사회의 자원연계를 통해 지원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주문하고 있다"며 "모든 군민들이 소외됨이 없이 함께 행복하게 잘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