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외지인 매수세 강한 대전세종 아파트…가격 급등에 실수요자 부담 커져

2021-08-22 기사
편집 2021-08-22 16:58:23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세종, 관할 시도외 거주자 아파트 매입비율 20% 넘어
투기자본 유입으로 인한 가격 상승에 실수요자 피해 우려도

대전과 세종지역 아파트 4채 중 1곳 이상은 외지인이 매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비수도권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최고 수준으로, 일각에서는 외지 투기자본 유입으로 인한 아파트 가격 상승으로 지역 실수요자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2일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거주지별 아파트 거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에서 거래된 아파트 4만 4108가구 중 관할 시도외(서울 및 기타)에서 9360가구(21%)를 매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종의 경우에는 거래가 이뤄진 2만 5214가구 중 7358가구(29%)를 서울 등 관할 시도외 거주자가 매입했다.

이는 비수도권 광역단체 중 최고 수준이다. 지난해 부산의 아파트 관할 시도외 거주자 매입 비율은 16%, 대구 14%, 광주 16%, 울산 19% 등으로 대전과 세종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

특히 대전의 경우에는 관할 시도외 거주자의 아파트 매입 비율이 20%를 넘어서는 시점부터 가격 상승세가 확연하다. 18% 수준이었던 2015년 대전의 월별 아파트 중위매매 가격은 최저 1억 9057만 원(6월)에서 최고 1억 9308만 원(7월)의 분포를 보였다. 하지만 관할 시도외 매입비율이 22%를 기록한 2016년 월별 중위매매 가격은 최고 1억 9664만 원(12월)을 찍더니 2017년(타시도 매입비율 21%) 12월 2억 49만 원으로 올랐다. 여기에 해당 비율이 23%로 오른 2018년에는 중위 매매가격이 최고 2억 143만 원(3월)에 형성됐다. 지난해에는 해당 가격이 최고 2억 9878만 원(12월)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세종시의 관할 시도외 거주자 아파트 매입비율은 2015년 65%, 2016년 63%, 2017년 56%, 2018년 45%, 2019년 41%, 2020년 29% 등으로 급감했지만 해당 비율은 여전히 전국 최고치다. 이 기간 세종 아파트 중위가격은 최고 2억 1250만 원(2015년 7월)에서 5억 7750만 원(지난해 12월)으로 172%나 급등했다.

이 같은 현상을 두고 지역 부동산 업계에서는 외지인의 강한 매수세 속에 숨어 있던 투기 자본이 지역 아파트 가격을 끌어 올렸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특히 오를 대로 오른 지금의 아파트 가격은 자칫 가계 부담 등 실수요자에게 악재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내비쳤다.

지역 한 공인중개사는 "그동안 대전·세종과 관련된 각종 부동산 호재의 영향이 적다고 할 순 없지만 지금의 시세 형성에는 외지 투기세력의 영향이 컸다고 본다"며 "이들이 정부 규제를 피해 대전, 세종을 옮겨 다니며 시세 차익을 챙기는 동안 아파트 가격이 배 이상 오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공인중개사는 "부동산에 대한 정부의 규제가 강해지면서 외부 투기 세력들은 이미 수익실현을 하고 다 빠졌을 것"이라며 "문제는 투기세력의 영향으로 집값에 거품이 끼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서민 몫이 된다. 급등한 시세로 인한 대출액 증가 등 내 집 마련을 꿈꾸는 무주택 실수요자가 짊어져야 할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