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줄서기

2021-08-20 기사
편집 2021-08-20 07:05:54
 정성직 기자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정성직 충남취재본부 기자
충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도의원들이 본인의 잇속을 챙기기 위한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특정 경선 후보를 지지하고 나선 것인데, 도와 도민을 위한 것이라기 보다 대선 이후 치러지는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전형적인 '줄서기'로 보인다.

지난 18일 충남 지역 민주당 소속 광역·기초의원 124명 중 71명(57.2%)은 기자회견을 통해 대선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충남도의회는 민주당 소속 33명 중 16명이 이 지사를 지지하고 나섰다.

대선 이후 치러지는 지방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공천을 받아야 하는 그들의 입장에서 본인의 정치적 이득을 챙기기 위해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지역구를 가지고 있는 의원들이었다면 신중했어야 했다. 도의원과 시·군의원은 도민의 대표자이기 때문이다. 본인들 지역구에 거주하는 모두가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를 지지하는 것도 아닌 상황에서 공식적인 지지선언은 경솔했다고 생각하는 이유다.

본인들이 도민의 대표자인 것은 기억했는지 지지 선언문에 자신들을 '도민들과 함께 보다 나은 삶을 추구하며, 다양한 정책을 개발하는 최전선에서 민생을 챙기는 충청의 일꾼'이라고 소개했다.

그렇다면 나는 네 편이라고 나 좀 봐달라고 목소리 높일 것이 아니라 도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서만 치열하게 고민하면 된다. 그럼에도 지지하는 후보가 있다면 조용히 지원하면 된다.

경선을 거쳐 최종 후보가 결정되면 어짜피 당차원에서 대대적으로 지원해야 할텐데 벌써부터 자기들끼리 편을 가르고, 감정싸움을 할 이유는 없다.

또 본인과 관련된 일에만 발 빠르게 나서지 않았으면 한다. 지난 6월 29일 제329회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제329회 충남도의회 정례회 회기 연장의 건'을 가결할 때 반복되는 결산심사 오류를 바로잡기 위함이라고 했지만, 도청내에서 또 다른 이유가 있었음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그렇기 때문에 의원으로서 할일을 했을 뿐인데도 오히려 역풍을 맞은 것이라 생각한다.

지지 선언문을 보면 '미래세대가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가는 영광스러운 길에 동행하게 돼 가슴벅참과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이 함께한다'고 했는데, 도민을 향한 막중한 책임감을 가졌다면 도민의 삶은 더 나아지지 않았을까. 정성직 충남취재본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