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정용래 구청장 "민선 8기 시너지 극대화로 유성과 대전발전 견인"

2021-08-17 기사
편집 2021-08-17 16:45:32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우리구소식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선 7기 3주년 맞아 발전 발안 밝혀

첨부사진1정용래 유성구청장이 민선 7기 3년에 대한 소회와 유성 발전에 대한 견해를 피력하고 있다. 사진=유성구 제공


정용래 대전 유성구청장은 "민선 8기에서는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켜 청년 일자리 창출, 관광활성화를 통한 문화유성, 주민자치 활성화를 통한 마을역량 강화로 유성 발전과 더 나아가 대전 발전을 견인하고 싶다"며 내년 지방선거 재선 출마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최근 본보와의 통화에서 "민선 7기는 코로나 대응으로 절반 이상을 보내면서 모든 지자체가 주민과의 소통이나 사업 추진에 많은 애로를 겪었던 게 사실"이라며 "하지만 민선 7기 3년 동안 유성은 제가 구상했던 구정의 세가지 큰 방향인 4차산업혁명 선도, 유성관광 활성화, 주민자치 강화 등에서 상당한 성과를 거두며 변화의 토대를 마련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구청장은 "사실 크게 걱정했던 4차 산업혁명 선도에서 국가사업인 스타트업 파크를 유치하면서 구 차원에서 테스트베드 지원 조례 등을 만들고 디지털혁신을 위한 조직 개편과 팀 신설 등 성과가 상당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유성관광 활성화와 관련해서도 온천관광거점지구 사업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선정돼 온천관광 활성화를 위한 첫 단추이자 변화의 토대를 만들었다. 계룡스파텔 벽 허물기는 온천관광 활성화 측면에서 첫 단추를 꿰었고, 상징적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 구청장은 "온천관광 활성화를 위한 첫 단추를 꿴 셈"이라며 "온천탑 주변은 1차 정비가 끝났다. 카페거리, 대학로 등이 명물거리로 자리매김 할 것이다. 갑천 쪽은 9월 중에 사파리 홀로그램을 설치하고, 대온장 거리에는 대형 LED를 설치할 것이다. 대전지역에서 야간의 명물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2019년 전국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자치분권특별회계를 제정하며 주민 자치 활성화를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는 정 구청정은 "주민 스스로 정책을 결정하고 집행하기 위해서는 재정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실질적인 주민자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주민에게 재정 권한을 부여하는 자치분권 특별회계 설치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국에서는 유일하게 세종시가 처음 운영해 유성구는 전국 두 번째지만, 기초자치단체로는 처음 자치분권특별회계를 설치·운용하는 셈이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정용래 유성구청장이 민선 7기 3년에 대한 소회와 함께 유성 발전에 대한 견해를 피력하고 있다. 사진=유성구 제공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