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행보(行步)

2021-08-13 기사
편집 2021-08-13 07:05:01
 정인선 기자
 ji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 3부 정인선 기자
차기 대통령 선거가 다가오면서 유력 대권 주자들의 행보가 나날이 빨라지고 있다. 여야를 막론하고 유력 대권 주자들이 최근 충청권 방문에 나선 가운데,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바야흐로 대선 행보의 단골 코스가 되고 있다.

야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난달 6일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학생들을 만나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는 행보를 보였다. 1등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이달 초 KAIST를 찾아 과학기술에 대한 투자와 인재 양성에 대해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서울 강북구을)은 최근 KAIST를 방문하고 '바이미식스(바이오·헬스, 2차전지, 미래차, 6G 약자)' 공약을 발표하면서 과학기술에 대한 현장 행보에 발을 맞췄다. 뒤이어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도 12일 KAIST 학생들과 만나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날선 비판을 가하는 등 대권 행보를 펼쳤다.

일찌감치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단일화에 합의한 이광재 민주당 의원(강원 원주갑)도 지난 5월 KAIST를 방문해 의사과학자 양성, 한국형 실리콘밸리 구축 등을 강조한 바 있다.

유력 대선주자들이 잇달아 KAIST에서 과학기술과 관련한 목소리를 내면서 차기 대통령이 추진할 '과학기술 공약'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 '빅 AI(인공지능)' 시대가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할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과학기술 분야가 나날이 고도화되고 복잡해지는 만큼, 연구 현장에서는 더 이상 정부 정책에서 과학기술이 소외돼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오래 전부터 '과학기술=찬밥 신세'라는 말이 흔했던 것은 물론, 올해 과기계 인사에서도 '과학기술 홀대론'이 고개를 들면서 '안타깝다'는 반응이 만연했던 탓이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과기계 컨트롤타워가 수시로 개편·폐지됐고, 낙하산 인사가 거듭된 것도 한 몫 했다.

일각에서는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이 선거 때만 '반짝'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도 보내고 있다. 글로벌 기술패권시대가 도래한 만큼, 과기계에도 혁신이 필요하다. 여야를 막론하고 유력 후보가 KAIST 등에서 들은 과기계의 목소리를 정책에 잘 담아내서, 글로벌 기술패권시대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새 길을 열길 바란다. 취재 3부 정인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is@daejonilbo.com  정인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