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종교칼럼] 김대건 신부가 남겨준 것

2021-08-12 기사
편집 2021-08-12 07:05:3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강대원 신부·대전교구 천주교 홍보국장
천안 불당2동 성당의 주임신부를 맡다가 올해 초, 천주교 대전교구의 홍보국장이라는 직무를 맡으며 새롭게 시작한 일 중의 하나가 대전일보의 사설을 쓰게 된 것이었다. 글재주도 없을뿐더러 가톨릭 신자들이 아닌 사람들을 대상으로 글을 쓰는 것은 꽤나 부담이 되는 일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홍보국장의 직무상, 그리고 천주교 사제로서의 직무상 일반인들에게 여러 가지 일들을 통해 천주교회를 알린다는 것은 마땅히 해야 할 일임과 동시에 흥미로운 일이기도 했다. 그래서 처음으로 사설에 쓴 내용이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에 관한 것이었다. 그리고 김신부님 탄생 200주년을 맞이해 백신나눔운동을 펼치고 있는 대전교구의 일을 알렸고, 그것을 함께 하자는 내용의 글을 썼다.

오늘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 역시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에 관한 것이고 200년 전 태어나셔서 26년 25일을 사셨던 신부님을 우리는 어떻게 기억하고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에 관한 부분이기도 하다. 어렸을 적의 기억을 더듬어 보면, 위인들의 전기를 통해 보았던 많은 위인들의 모습은 감히 따라할 수도 없는 범접하기 힘든 부분들을 서술해 놓은 경우가 많았다. 김대건 신부님의 모습을 보면 보통의 위인들과 다를 바 없이 느껴지는 경우도 있다. 신분의 차이가 뚜렷한 조선시대 에 사람들은 모두 평등하며 똑같은 하느님의 자녀라는 김 신부님의 말과 행동, 세상에서의 높은 지위와 많은 재물들을 포기했던 모습, 하느님과 이웃을 사랑하라는 말씀을 살아가기 위해 자신의 생명을 내놓는 모습까지, 범인으로서는 다가가기 힘든 모습들 뿐이다. '나는', '우리는' 왜,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의 모습을 잘 바라보아야 하고, 그 모습을 우리의 삶 안으로 가져와야 하는 것일까?

코로나19의 4차 대유행이 잠잠해 지려면 얼마나 기다려야 하는 것일까? 얼마나 많은 소상공인들은 피해를 보며 살아가야 하는 것일까? 대유행의 멈춤을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을 숨죽이며 살아가야 하는 것일까? 국가를 위해, 시민들을 위해 '나', '우리'의 희생과 인내의 시간은 도대체 얼마나 더 길어야 하는 것인가? 이 모든 질문들에 대한 대답이 될 수 있을런지 모르겠다. 실제로 고통을 겪고 있고 시련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들에게 전혀 위로가 될 수 있는 말이 아닐 수도 있다. 김대건 신부님의 삶을 보자. 보통사람의 눈에 너무도 고귀하게 보일 수 있지만, 그 역시 보통사람이었다. 우리와 다를 바 없었던 사람이었다. 다만 하느님과 이웃을 사랑하는 부분에 있어서 조금 달랐을 뿐이다. 그 사랑으로 인해 우리의 눈에는 범접할 수 없는 사람의 모습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김 신부님도 우리도 똑같은 보통의 사람이다. 우리도 사랑한다면 그렇게 변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믿고 있는 신을 사랑해보자. 거의 모든 신은 사랑을 이야기한다. 신이라는 존재만을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피조물 역시 사랑하라고 가르친다. 그 신을 사랑한다면 그 신의 말씀을 지켜보도록 하자. 그러면 나는 사랑하는 존재가 될 것이고, 그 사랑을 통해 지금 나에게 처해진 어려움들을 파헤쳐 나갈 수 있을 것이다. 지금 '나'와 '우리'가 처해 있는 상황들은 사랑을 통해, 그리고 그 사랑의 본보기가 되는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모습을 통해 배워보고 살아가 보자. 김대건 신부의 삶이 궁금한 분들은 오는 14일부터 22일까지 당진시 솔뫼성지에서 열리는 여러 가지 행사들을 통해 알 수 있다. 강대원 신부·대전교구 천주교 홍보국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