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 제3생활치료센터 개소 앞당긴다…코로나 확산세 감안 조성 속도

2021-08-04 기사
편집 2021-08-04 17:51:05
 장진웅 기자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서구 모 기업연수원 유력…관계기관과 조율 중
1센터 이달 말 종료…2센터 병상 이미 포화상태
방역당국 "500병상 추가, 대기자 문제 해결될 것"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연합뉴스]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확진 환자를 치료·격리하는 제1·2생활치료센터(제1·2센터)가 포화상태에 이르자 지역 방역당국이 시급히 제3생활치료센터(제3센터) 개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지역 방역당국은 제3센터를 현 제1·2센터 병상 규모보다 2배 이상 크게 조성해 현재의 확진자 급증 추세를 반영, 지역 발생 확진 환자를 모두 수용한다는 계획이다.

4일 지역 방역당국에 따르면 대전 서구에 있는 모 기업연수원이 대전 제3센터 조성 예정지로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제3센터는 최대 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역 방역당국은 이를 통해 다른 지역 센터 입소나 입소 대기자 없이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대다수를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제1센터(유성구 전민동 LH토지주택연구원·168병상)와 제2센터(서구 관저동 한국발전인재개발원·116병상)는 지난 3일 기준 가동률이 모두 80-90%에 이르면서 신규 환자 수용이 여의치 않을 정도로 위급 상황이다. 제1센터가 이달 말 운영 종료 예정으로 제3센터 신설이 더욱 시급한 실정이다.

특히 현재 제1·2센터에 들어가지 못해 다른 지역 센터로 입소한 시민만 67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가 대기자는 지난달 말과 비교해 84명 줄어든 8명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대기 규모를 줄이기 위해 타지역 센터로 환자들을 대거 이송한 데 따른 조처로 파악되고 있다.

지역 방역당국 한 관계자는 "최근 지역에서 신규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면서 현 제1·2센터 가동률이 매우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며 "제3센터가 들어서면 대기 현상이나 타지역 센터로 가는 게 많이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제3센터 조성을 위해서는 교육당국의 심의를 통과해야 한다. 인근에 중학교가 위치해 있다 보니 제3센터 조성 예정지가 교육환경보호구역에 묶여 있기 때문이다. 생활치료센터는 교육환경보호구역에서 조성을 금지하는 진료소 또는 격리소로 분류된다.

심의 통과 뒤에는 주민설명회가 기다리고 있다. 제3센터 예정지에는 중학교 등 교육시설을 비롯해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주택들이 둘러싸고 있어 감염 확산에 대한 주민들의 우려가 클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앞서 제1·2센터 조성 시 이뤄진 주민설명회에선 지역 주민들의 우려가 없지는 않았지만, 환자 치료 등 방역관리란 대승적 관점에서 수용이 이뤄진 바 있다.

한편, 지역 코로나 신규 확진 규모는 최근 일주일간 70명대를 기록하면서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